[속보]이강인·조규성 포르투갈전 선발…김민재·황희찬 결장

  • 0

호날두, 선발 출전…국가대표로 손흥민과 첫 맞대결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포르투갈전에서 이번 월드컵 처음으로 '이강인 선발' 카드를 꺼내 들었다. 김민재와 황희찬은 부상으로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한국과 포르투갈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마지막 3차전을 1시간여 앞두고 발표된 한국의 출전 명단에 이강인의 이름이 포함됐다.

앞서 우루과이와 1차전(0-0 무), 가나와 2차전(2-3 패)에서 잇따라 후반 교체 투입된 이강인은 처음으로 월드컵 선발 출전을 경험하게 됐다. 벤투 감독이 이강인을 선발 라인업에 넣은 것은 지난해 3월 한일전(0-3 패)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가나전에서 한국 선수 최초 월드컵 멀티골의 주인공이 된 조규성이 2경기 연속 선발 출격한다.

공격 2선 좌우에는 '에이스' 손흥민(토트넘)과 이재성(마인츠)이 배치되고, 이강인이 섀도 스트라이커로 나선다.

중원은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정우영(알사드)이 책임진다.

포백 수비라인에는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권경원(감바 오사카), 김영권(울산), 김문환(전북)이 서고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샤바브)가 낀다.

1, 2차전에서 잇따라 선발 출격한 김민재(나폴리)가 우루과이전에서 입은 오른쪽 장딴지 부상 여파로 결국 포르투갈전에서는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포르투갈에서는 '슈퍼스타' 호날두가 선발로 출격해 손흥민과 맞대결을 펼친다.

손흥민과 호날두는 프로 무대에서는 몇 차례 맞붙은 적이 있지만, A매치에서 대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호날두와 히카르두 오르타(브라가), 비티냐(파리 생제르맹)가 포르투갈의 공격을 책임지고 미드필더로는 주앙 마리우(벤피카), 후벵 네베스(울버햄프턴), 마테우스 누느스(울버햄프턴)가 나선다.

포백 수비라인은 디오구 달로트(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안토니우 실바(벤피카), 페프(포르투), 주앙 칸셀루(맨체스터 시티)가 구성한다.

골키퍼는 디오구 코스타(포르투)가 맡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