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서대구 역세권 개발, 복합환승센터부터 우선 추진"

  • 0

민·관 공동→단계별 사업 전환…국·시비, 기금 투입 2025년 착공

서대구 역세권 단계별 개발 계획. 대구시 제공
서대구 역세권 단계별 개발 계획. 대구시 제공

서대구 역세권 개발 사업이 복합환승센터 건설부터 우선 추진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이 사업은 국비·기금 등을 투입해 2025년 착공을 목표로 한다.

1일 대구시는 서대구 역세권 개발을 기존 민관 공동 방식에서 구역별 특성에 맞는 단계별 사업 추진 방식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서대구 역세권 개발은 서대구역 개통과 신설 예정인 대구권 광역철도·대구∼광주달빛철도·대구경북선(공항철도) 등 광역교통 인프라와 연계해 영남권 경제성장을 견인할 새로운 경제·산업·문화·교통허브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애초 시는 서대구역 인근 4개 하·폐수처리시설을 통합해 지하화하고 상부를 공원화하는 하·폐수처리장 통합 지하화 사업, 서대구 역세권을 복합환승센터 건립 등 교통 허브로 개발하는 서대구 역세권 도시개발 사업 등 두 축으로 추진해왔다.

이 중 서대구 역세권 도시개발 사업의 경우 민·관 공동 도시개발 방식으로 추진하려 했으나 대장동 사태 이후 도시개발법이 개정되고 레고랜드 사태 등으로 민간 투자사업 여건이 나빠지면서 어려움에 부닥쳤다.

서대구역 복합환승센터 계획. 대구시 제공
서대구역 복합환승센터 계획. 대구시 제공

이에 시는 기존 사업 방식에서 토지 소유 형태와 개발 가능 시기 등에 맞게 단계별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공공성이 높은 복합환승센터는 국·시비와 기금을 투입해 역세권 개발 마중물로 우선 추진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는 서대구역 남·북 측에 복합환승센터를 조성한다. 특히 남측은 환승 시설, 청년·기업 지원시설과 같은 공공기능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환승 시설의 경우 서대구역 철도와 대구 서쪽에 분산된 서부 시외버스터미널, 북부 시외버스터미널, 서대구 고속버스터미널 등 버스정류장, 도심 항공교통(UAM)을 포함한 미래교통, 도시철도 등을 효율적으로 배치해 환승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북측은 호텔, 오피스텔, 문화 및 상업 등 환승 지원시설을 배치할 계획이다. 한국전력공사 자재 창고 부지는 상업 등 도시지원 기능 시설로 개발하고 개발구역 내 사유지는 자력 개발을 유도할 방침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현재 민간의 투자개발 여건이 악화해 서대구 역세권 개발이 장기간 방치될 수 있는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사업 방식을 전환해 사업의 성공 가능성을 한층 끌어올리겠다"고 했다.

서대구 역세권 개발 사업 위치도. 대구시 제공
서대구 역세권 개발 사업 위치도. 대구시 제공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