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예산안 시한 내달 2일까지 타결 노력"

  • 0

1일 원내대표 회동 다시 갖기로…조세소위 세제개편안 심사 재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국회 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위해 의장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국회 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위해 의장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두고 살얼음판 대치를 이어가고 있는 여야가 처리 시한인 오는 2일까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협상 타결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주호영 국민의힘·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오후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예결위의 예산 심사 상황을 논의한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박 원내대표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여야 예결위 간사에게 12월 2일 오후 2시까지 예산안과 관련한 쟁점 사안을 해소하고 타결짓기를 촉구하기로 했다"며 "그때까지 간사들에게 국회법에 따른 협의 과정을 신속하고 내실 있게 추진해 달라는 요청을 (여야가) 동시에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의장은 '법정 시한 내 처리를 위해서는 2일까지 여야 간사가 협상이나 심사를 매듭지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여야 간사에게 그런 요청을 해달라고 하셔서 저희도 응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1일 다시 회동을 갖고 협상 타결을 위한 의견을 더 교환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김 의장 주재 회동에서 민주당이 발의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에 대해 논의했다.

김 의장은 민주당으로부터는 해임건의안을 발의한 이유, 국민의힘으로부터는 이에 대한 입장을 각각 듣고 "나라와 국민을 위해 향후 어떤 방법이 바람직한지 더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말했다고 박 원내대표는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