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권 역사교과서 편향성 심각, 전면수정 필요"

  • 0

박정희정신계승사업회 ‘한국근현대사 교육과정 개정’ 토론회 개최
2022년 한국사 개정 교육과정 시안 '대한민국, 국가서 정부로 격하'
고도경제성장 달성 '박정희 모델' 성과 포함돼야

박정희정신계승사업회가 30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개최한 '한국근현대사 교육과정 어떻게 개정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김형기 경북대 경제통상학부 명예교수가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이민호 기자
박정희정신계승사업회가 30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개최한 '한국근현대사 교육과정 어떻게 개정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김형기 경북대 경제통상학부 명예교수가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이민호 기자

지난 8월 공개된 교육부 2022년 한국사 개정 교육과정 시안의 편향성이 심각해, 전면 수정해야 한다는 학계 주장이 제기됐다. 문재인 정부 당시 만든 역사 교육 과정이 좌편향된 교육과정을 한층 더 개악한 내용이라는 것이다.

박정희정신계승사업회(사업회)는 30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근현대사 교육과정 어떻게 개정할 것인가?' 토론회를 통해 2022년 한국사 개정 교육과정 시안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 방향을 논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토론에서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비례)은 "문재인 정부 당시 수정된 초등학교 사회교과서는 대한민국 수립을 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바꾸고 거꾸로 북한 정권 수립을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수립으로 바꿨다"며 "대한민국은 국가에서 정부로 격하시키고 북한은 정권에서 국가로 격상시켰다"고 주장했다. 이는 우리 민족 국가 정통성이 북한에 있다고 서술하기 위한 의도라고 밝혔다.

김영정 전북대 사회학과 명예교수는 "행정예고안에 따르면 '한국사 교과서1'은 조선 후기부터 시작한다"며 "향후 다문화 사회로 가는 것을 고려해 한국인의 정체성을 공유할 수 있는 내용이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단군조선에서 조선 초기까지 고대·근대사 내용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형기 경북대 경제통상학부 명예교수는 "근현대사 내용 중 산업화 과정의 성과가 포함되어 있지 않은 것은 심각한 편향"이라며 "박정희 대통령 시기 구축된 경제개발 5개년 계획과 수출 주도 공업화 등 고도 경제성장을 달성하게 한 '한국모델' 혹은 '박정희 모델'에 대한 내용이 반드시 추가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업회는 이날 참여한 전문가 토론에서 논의된 내용을 더 구체화해 2022 한국사 개정 교육과정 시안의 새로운 집필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정희정신계승사업회가 30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개최한 '한국근현대사 교육과정 어떻게 개정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박명수 서울신학대 교수가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이민호 기자
박정희정신계승사업회가 30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개최한 '한국근현대사 교육과정 어떻게 개정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박명수 서울신학대 교수가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이민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