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野 '이상민 해임건의안'에 "국정조사 의사 있나"

  • 0

대통령실 전경. 연합뉴스
대통령실 전경.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당론으로 발의한 것과 관련 "국정조사를 할 의사가 있는지 되묻고 싶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장관은) 국정조사 계획서에 진상규명을 위해 필요한 조사 대상으로 사실상 명시된 장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간 정부·여당이 강조해 왔던 경찰 수사를 통한 명확한 진상규명을 우선시하는 '선(先) 조사 후(後) 조치'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사실상 해임건의안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의중으로 풀이된다.

이 관계자는 '국정조사 보이콧 가능성'과 관련해선 "여야 간에 이미 합의된 사항이기 때문에 국회를 존중해야 한다"면서도 "상황이 어떠한 변동이 이뤄질지 또한 여야가 함께 논의하고 협상할 사안"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그러면서 "이태원 사고와 관련해서는 명확하게 유가족과 그리고 희생자들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한 진상규명과 원인 파악이 수사를 통해 결정되고 합당한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는 원칙을 말했다"며 "국정조사도 본연의 취지에 맞게 슬픔이 정치에 이용되지 않도록 유가족과 희생자들의 바람에 부합하는 취지로 진행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해임안이 수용되지 않으면 탄핵소추안을 추진하겠다'는 민주당측 입장과 관련해선 "가정을 상정한 질문에는 답변을 드리기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