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찾은 인천항서 못 수백개 발견…화물연대 "우린 몰라"

  • 0

경찰, 현장서 발견한 못 거둬가…피해 신고는 아직까지 없어

윤희근 경찰청장이 30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인천 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희근 경찰청장이 30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인천 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희근 경찰청장이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 현장점검을 위해 방문한 인천 신항 주변 도로에서 못 수백 개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9분쯤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인천 신항 일대 도로에 못이 뿌려져 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당시 인천 신항에서 남동공단으로 향하는 편도 2차로 도로의 1차로에는 약 2㎞ 구간에 걸쳐 길이 9㎝짜리 못 700여개가 산발적으로 흩어져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 4명은 도로 1차로의 차량 통행을 막은 뒤 직접 못을 거둬갔다. 현재까지 도로에 뿌려진 못으로 인한 피해 신고는 경찰에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화물연대의 운송 방해 행위와 연관성이 있는지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도로에 있던 못은 모두 치운 상태다. 수거한 못을 토대로 수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이에 화물연대 인천지역본부는 한 언론에 "인천 신항 인근 도로에 떨어진 못은 전혀 알지 못하고, 우리와 전혀 무관한 일"이라며 "불법 행위의 여지를 남기지 않기 위해 내부 지침을 충실히 따르고 있다. 화물연대는 정부와 투쟁하고 있는 것이지 누군가를 해코지하려는 의도는 없다"고 밝혔다.

한편, 윤희근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10시 50분쯤 화물연대 인천본부가 시위 중인 인천 신항을 방문해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에서 근무 중인 경찰기동대원들을 격려했다.

윤 청장은 이 자리에서 "집단의 세력을 앞세워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국가 경제, 민생을 볼모로 하는 악습은 그만해야 한다"며 "운송 방해, 불법 폭행 등에 대해서는 현장 체포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 현장 체포가 이뤄지지 않은 경우에도 수사를 통해서 반드시 처벌될 수 있도록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