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은 테슬라 기가팩토리 최적지"…일론 머스크 '최우선 투자 후보지' 부상

  • 0

포철 이후 대도약 가능할까
아시아 전기차 생산기지 유치 기대…市·경북도·정치권 함께 논의
영일만산단 일대 조성안 검토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화상으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접견한 뒤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화상으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접견한 뒤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한국을 기가팩토리(Gigafactory) 최우선 후보군으로 고려하는 가운데, 경북 포항이 '테슬라 한국 공장'의 최적지라는 분석이 나온다.

30일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실(포항남울릉)에 따르면 김 의원,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23일 윤석열 대통령과 머스크 CEO의 화상면담 직후 기가팩토리 포항 유치를 위한 사업제안서 작성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이들은 ▷포스코 철판 공급 ▷2차전지 생태계 ▷포스텍 연구 역량 ▷영일만항 물류 인프라 ▷영일만대교 교통망 등을 고려하면 포항이 테슬라 생산의 최적지라는 데 뜻을 모으고 기가팩토리 유치 작업에 본격 착수하기로 했다.

김 의원은 "포항은 세계 일류 철강회사인 포스코 중심의 스틸 클러스터, 포스코케미칼, 에코프로, 삼성SDI, LG에너지솔루션 등 배터리 클러스터, 포항·경주 자동차부품 클러스터 등 3대 핵심 축이 완성된 상태"며 "여기에 포스텍의 연구 역량과 영일만항 및 영일만대교를 통한 국내외 물류 능력까지 더하면 포항은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어느 도시보다 높은 경쟁력을 갖췄다"고 유치 가능성을 자신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화상면담에서 "한국을 기가팩토리 건설 후보지로 긍정적으로 검토해달라"고 요청하자, 머스크 CEO는 "한국을 최우선 투자 후보지 중 하나로 고려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화상으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접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화상으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접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테슬라 한국 공장 유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자 전국 각지에서 테슬라 한국 공장 유치 의사를 밝히고 있지만, 테슬라 입장에서 포항만큼 매력적인 투자처를 찾기 힘들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구경북연구원이 지난 28일 작성한 '테슬라 기업 유치 및 테슬라 시티 조성 계획안'에 따르면, 포항 북구 영일만산업단지 일대에 약 800만평 규모의 테슬라 코리아 시티를 조성하는 안이 검토되고 있다.

이곳은 이미 배터리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 2차전지 기업과 연계성이 탁월하고 수출에 필수적인 영일만항이 바로 인접해있다. 또 포스코 및 철강산업단지는 전기차 소재 개발 및 지원, 포스텍은 테슬라 공대 및 연구기관 설립에 유리하다는 분석이다.

경북도와 포항시 그리고 지역 정치권은 기가팩토리 포항 유치가 현실화되면 1973년 포항제철소 1기 종합준공 이후 지역 경제의 '퀀텀 점프'(대도약)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유치전에 총력을 기울일 전망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화상으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접견한 뒤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화상으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접견한 뒤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