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타와 악수하는데 허리 안 굽히는 김정은 딸, 후계자 내정 가능성"

  • 0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사랑하는 자제분→존귀한 자제분 표현 바뀐 점 의미있어"

북한 조선중앙TV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보도했다. 사진은 기념촬영에 동행한 김 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가 장창하 국방과학원장과 악수하는 모습. 조선중앙통신은 장창하가 화성17형 개발 과정의 공로를 인정받아 '대장'으로 승진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보도했다. 사진은 기념촬영에 동행한 김 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가 장창하 국방과학원장과 악수하는 모습. 조선중앙통신은 장창하가 화성17형 개발 과정의 공로를 인정받아 '대장'으로 승진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북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관련 공개 행사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딸 김주애를 잇따라 대동한 것을 두고 후계자 내정 가능성을 언급했다.

정 전 장관은 30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공식 석상에 또 다시 딸을 데리고 등장했다'는 진행자 말에 딸을 지칭하는 표현이 바뀐 점을 강조했다.

정 전 장관은 "처음 18일 ICBM 발사 현장에 나왔을 때는 19일 보도에 '사랑하는 자제분'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두 번째 등장할 때는 '존귀하신 자제분'이라는 표현을 썼다"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호칭이 바뀌었다는 점을 주목했고, 또 하나는 이번에 ICBM 발사 성공에 기여한 사람들한테 이제 계급 하나씩 올려줬다. 백두혈통만을 모시겠다는 '충성의 맹세' 비슷한 걸 했는데, 백두혈통이라는 것은 김정은에서 김주애로 내려가는 걸 이야기한다"고 주장했다.

정 전 장관은 이어 "또 하나는 10살짜리 하고 별 3개에서 4개로 된 장창하 대장이 악수를 하는데 어린애가 허리를 굽히질 않더라"면서 "그건 이미 '존귀하신 자제분'으로 됐을 뿐만 아니라 옛날식으로 표현한다면 사실상 세자로 내정이 됐다는 이야기가 아닌가"라며 김주애가 사실상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후계자'로 내정됐을 거라고 내다봤다.

그는 "과거에 대개 조선조 때도 7~10살 그 사이에 세자로 내정을 했다"며 "지금 10살자리 그 세대에도 계속 이어질 거다(는 의미)"라며 "이제 김주애로 후계자가 결정이 되고 앞으로 아마 웬만한 데는 다 데리고 다니면서 훈련을 시킬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외신에도 ICBM보다는 김정은 위원장 딸 기사가 많다'는 진행자 질의에는 "군사 전략적으로는 큰 의미는 없고 대내 정치적으로 김주애라고 하는 10살짜리가 제 아버지를 따라서 장군들하고 악수를 하는데도 허리를 굽히지도 않는 것 보면서 아마 '아, 쟤로 넘어가는 모양이구나'(라고 했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마 (김정은 위원장 자녀) 셋 중에는 가장 똑똑했던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 전 장관은 지난 24일 김여정 부부장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한 원색적인 발언을 담은 수위 높은 담화를 낸 데 대해서는 "지금 천치 바보라는 표현을 쓰고 있지만 저 사람들이 지금 윤석열 정부가 하는 짓은 거의 지금 전쟁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 쪽으로 자꾸 다가가고 있는데 남쪽의 국민들은 뭘 하고 있느냐, 말려라(라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 사실상 지금 그대로 놔두면 윤석열 정부는 한반도의 전쟁에 불집을 터뜨릴 수도 있을지 모른다. 그렇게 되는 경우에 전쟁 날지 모르니까 조심해라,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알아서 하라는 이야기다. 협박인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18일 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현지지도에 둘째 자녀인 딸 김주애를 공식 석상에 처음 드러냈다. 당시 북한 '노동신문', '조선중앙통신' 등은 "사랑하는 자제분"이라고 딸을 지칭했다.

이어 지난 27일 김 국무위원장이 ICBM '화성-17형' 관련 공개행사에 다시 딸을 데리고 나타났을 당시 매체는 "존귀한 자제분"이라며 딸을 극존칭으로 바꿔 불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