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태 "캄보디아 소년 국내 치료, 이미 예정됐다…'숟가락 얹기' 의혹"

  • 0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2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환아의 집을 찾아 건강 상태를 살피고 있다. 김 여사는 지난 11일 헤브론 의료원을 방문했을 때 심장병 수술을 받은 아동들을 만나는 자리에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참석하지 못했던 이 환아의 집을 이날 방문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2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환아의 집을 찾아 건강 상태를 살피고 있다. 김 여사는 지난 11일 헤브론 의료원을 방문했을 때 심장병 수술을 받은 아동들을 만나는 자리에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참석하지 못했던 이 환아의 집을 이날 방문했다. 연합뉴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건희 여사가 동남아 순방 당시 만났던 캄보디아 소년의 국내 치료가 이미 예정됐음에도 김 여사가 주선한 것으로 잘못 알려졌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29일 오전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김건희 여사의 '숟가락 얹기 논란', 상당히 큰 의혹이 제기됐다. 대통령실은 김건희 여사의 방문으로 캄보디아 소년에 대한 국내외 후원 문의가 쇄도하면서 '마침내 생명의 길이 열렸다'라고 수술을 주선한 것처럼 이야기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장 의원은 "비영리 사단법인 위드헤브론 측은 로타(캄보디아 소년)군이 이미 한국 치료 계획이 예정된 상태였다, 그래서 김건희 여사 방문한 뒤의 계획은 전혀 영향이 없었다고 표현했다. 이미 한국 의료진이 8월 이후에 방문키로 되어 있고 그 후에 치료받을 예정이라고 이미 공개가 되어 있었다"고 설명했다.

장 의원은 "그래서 저도 추가로 조사하고 있었는데 아산병원에서도 헤브론 의료진과 저희 의료진이 연결돼 있어서 무료 수술을 하기로 했었다. 그리고 '김건희 여사의 방문으로 치료가 결정된 것이냐'라는 질문에는 '그 부분은 잘 알지도 못하고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했다"며 "대통령실에서는 마치 김건희 여사가 방문함으로써 아이에게 치료길이 열린 것처럼 이야기 했지만, 지금 위드헤브론과 아산병원 입장에서는 아니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본인이 제기했던 '빈곤 포르노' 논란에 대해서는 대통령실에 수행원과 촬영팀의 장비 목록 등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장 의원은 "제가 '이건 조명까지 설치한 거 아니냐, 조명 사용한 게 아니냐'라고 했는데, 제 눈에는 카메라 핀 조명, 반사판 등을 사용한 것 같아 보이지만. 어찌 되었건 또 이게 대통령실의 입장과 국민의힘 지도부 입장이 다르다. 대통령실에서는 그냥 거기 설치돼 있던 전등이라고 했고, 국민의힘 지도부 한 비대위원은 자연 채광이라고 했다. 그리고 핸디캠을 사용했다고도 했다"며 "다른 말 길게 할 필요 없이 수행원과 촬영팀의 인원과 소속, 장비 목록, 제출하면 된다. 성실하게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 노력하면 되지, 계속 감추면서 딴소리 할 필요 없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