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野, 더불어거짓·공갈당…'이재명 사법리스크 공동체' 선언"

  • 0

“자성과 성찰 없이 오로지 ‘이재명 방탄’”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이 11일 오후 전남 나주 한국전력 본사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이 11일 오후 전남 나주 한국전력 본사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민주당의 이 대표 방어전을 겨냥해 "거짓 공동체, 사법리스크 공동체"라며 맹공을 퍼부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6일 논평을 통해 "자성과 성찰 없이 오로지 '이재명 방탄'에 이어 최고위원, 대변인 모두 '더불어거짓'에 나선 민주당은 가히 국민을 위한 공당이 아닌 '공갈당'이라 할 만하다"고 비판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민생 법안도, 내년도 예산안도, 국가적 비극도 모두 당 대표를 지키겠다는 단 하나의 목표를 위한 도구로 사용하는 정당은 민주 정당이라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선 공정과 정의가 바로 서야 한다"라며 "사법의 영역엔 정치가 관여해선 안 되는데 지난 정권에선 사법이 기능을 잃어버리고 정치에 의존하는 현상이 나타나 진실은 묻히고 가려졌다"고 주장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한 최고위원은 소위 '개딸'이라 불리는 열성 지지자들에 취해 '우리가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라 소셜 미디어를 통해 선언하는 캠페인에 나섰다"며 "이제 민주당은 '정치공동체'를 넘어 거짓공동체, 그리고 사법리스크 공동체를 선언한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도 최근 구속된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가리켜 정성호 의원이 이 대표의 '심부름꾼'이라고 지칭한 것을 두고 "벗이든, 분신이든, 충직한 심부름꾼이든 '정치적 공동체'이기는 마찬가지"라며 "검은돈의 종착지가 이재명 대표의 불법 정치자금이고 대장동의 몸통이 이재명 대표라는 것만 확실해질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또 '조명 사용 사진' 의혹을 제기한 장경태 민주당 최고위원을 향해서도 비난 수위를 끌어올렸다.

장 최고위원은 최근 최고위원회의에서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 현지 심장병 환아의 집에 방문했을 당시 찍힌 사진을 두고 '조명 사용 사진'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대통령실은 장 최고위원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경찰 고발했고, 이에 장 최고위원은 의혹의 진위 확인 차 캄보디아 현지에 '사람을 보냈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확산하는 상황이다.

양 수석대변인은 "심각한 가짜뉴스, 거짓말에 중독돼 이성이 상실된 듯 보인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올해 연말 국회의원 거짓말 대상을 뽑는다면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최고위원이) 같은 당 김의겸 대변인과 공동 대상감으로 충분하다"며 "이런 정치인에게도 국민의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는 현실이 씁쓸하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