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檢, 선무당 굿하듯 꽹과리…수사를 해야지 쇼 해서 되겠나"

  • 0

"검찰 수사 안 말린다…언제든 털어보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을지키는민생실천위원회 상생 꽃 달기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을지키는민생실천위원회 상생 꽃 달기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자신과 주변인 계좌 추적에 나선 검찰을 향해 "수사가 아닌 쇼를 해서야 되겠느냐"며 "언제든지 털어보라"고 맞섰다.

이 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를 마무리하면서 "웬만하면 이야기 안 하려고 했는데"라고 운을 떼며 검찰 수사를 작심 비판했다.

그는 "이미 검찰이 저와 가족 계좌를 수차례 확인했다"며 "이미 재산신고도 명확히 했고 출처도 분명히 밝힌 것인데 이제 와서 문제가 있는 것 마냥 이야기하는 건 쇼"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내 계좌와 가족 계좌를 얼마든지 보라고 했는데 그것을 근거로 검찰이 계좌를 확인했고 통보서가 집에 쌓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창작 능력도 의심되지만, 연기력도 형편없는 것 같다"며 "연기 능력도 엉망인데다가, 이런 식으로 계좌를 계속 털다 보면 계좌가 다 닳아 없어질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미 자신의 동의 하에 수사기관이 계좌를 여러 차례 들여다봤음에도, 검찰이 마치 새로운 문제를 발견한 것처럼 수사 상황을 보여주려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 대표는 또 "수사는 기본적으로 '밀행'으로 조용히 하는 것이 원칙인데 마치 선무당이 동네 굿을 하듯이 꽹과리를 쳐 가며 온 동네를 시끄럽게 한다"며 "수사의 목적이 진실을 발견하는 것이냐, 사실을 조작하는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검찰 수사하는 건 말리지 않는다. 저와 가족들 계좌 조사하는 것, 영장 없이 하는 것 제가 동의했다. 지금도 마찬가지"라면서 "(다만) 마치 문제 있는 양 쇼하는 건 검찰 조직 자체를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말을 드린다"고 경고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는 민생 관련 발언에만 집중했다.

그는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해 "(정부가) 법적 대응을 운운하며 강경 대응만 고집하면 문제가 더 꼬이고 커질 뿐"이라며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정부의 적극적이고 전향적인 자세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한국은행이 6회 연속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데 대해서는 "이럴 때일수록 예산의 최우선 순위를 취약계층 보호에 둬야 한다"며 "민생경제 추락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벼랑 끝에 몰린 민생경제 회생에 정부·여당도 관심을 갖고 참여해달라"고 촉구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