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배현진 악수 거부 이유에 대해 "앞뒤 다른 사람 배척"

'간장 발언' 안철수·장제원 겨냥 인정
대통령과 비공개 회동에 대해 "제가 만난 건 거의 다 공개 안됐을 것"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재형 의원실 주최로 열린 '반지성 시대의 공성전'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재형 의원실 주최로 열린 '반지성 시대의 공성전'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부했던 이유를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27일 MBN 인터뷰에서 "프레임 씌우기, 타박하기 하면서 한편으로 웃는 얼굴로 다가오고. 저는 앞뒤가 다른 경우에는 굉장히 강하게 배척한다"라고 악수 거부의 이유를 전했다.

이 대표는 지난 23일 공개회의 자리에서 배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부해 논란이 됐었다.

그는 "지금도 보면 혁신에 대해서 반대하는 분들이 사실관계에 전혀 부합하지 않은 내용을 가지고 (저를) 흠집내기를 시도하는 거다"라며 "내용을 잘 몰라서 그렇게 이야기하는 경우에는 저도 딱히 거기에 대해서 별말 안 하지만 애초에 프레임 씌우기를 한다. 그래서 (혁신위가) 이준석 사조직이다, 그런 주장을 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친윤(친윤석열계)이 개혁에 대해 저항하는 것"이라 말했다.

배현진 최고위원, 장제원 의원, 정진석 부의장 등 친윤 그룹이 자신을 공격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제가 오히려 묻고 싶다"라며 "권력이라고 하는 것들을 그분들이 향유하고 싶은 것인지 잘 모르겠으나 그러면 전당대회를 통해서 하셔라. 제가 지금 봤을 때는 좀 의아한 그런 상황"이라고 했다.

23일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다가 거절당하고, 뒤이어 이 대표 손목을 잡았으나 뿌리쳐지는 등 민망한 장면이 연출됐다. KBS 뉴스 갈무리
23일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다가 거절당하고, 뒤이어 이 대표 손목을 잡았으나 뿌리쳐지는 등 민망한 장면이 연출됐다. KBS 뉴스 갈무리

페이스북을 통해 '다음 주 간장 한 사발 할 것 같다'고 언급한 것이 안철수(간철수)·장제원 의원을 겨냥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충분히 해석할 수 있다"라고 인정했다.

이 대표는 "저는 그 간장이라는 발언을 제 이름 걸고 한다. 그런데 반대로 저를 공격하는 분들은 본인의 정체를 숨긴다"라며 "이런 당 화합에 도움이 안 되는 익명이거나 허위 사실 인터뷰 이런 것들 근절해야 한다"라고 했다.

지방선거 이후 자신을 공격하는 조직적 움직임이 있다며 "제가 우크라이나 간 거 다 대통령실과 상의하고 외교부와 상의해서 가는 건데 무슨 문제가 (있나) 거기 여행 허가 구역이다. 제가 손들고 간다고 해서 갈 수도 없는 곳이다. 애초에 공격부터 아무렇게나 한 다음에 나중에 끼워 맞추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진짜 이유를) 말하고 싶으면 말을 하시라"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의 비공개 회동 여부 진실공방에 대해서는 "인수위 시절부터 몇 번 만난 건 사실이다. 그런데 특정 시점에 특정 의도를 가지고 만났다, 이런 걸 확인해줄 수는 없는 것"이라며 "제가 만난 건 거의 다 공개가 안 됐을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첫 해외순방에 나서는데 환송 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인위적으로 환송 행사라든지 이런 걸 하지 않기로 했다고 통보받았다. 그런데 권성동 원내대표는 그래도 개인 자격으로 가보겠다 이렇게 한 거고. 저는 대통령께서 그렇게 허례허식을 멀리하는 모습 보이시겠다는데 저는 거기에 부합하는 게 낫지 않을까 해서 저는 안 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으로 당 윤리위 징계심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 '당규 30조에 당 대표 권한으로 이 징계 처분을 취소할 수도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권한으로 따지면 윤리위를 해산해버릴 수 있다"라며 "자꾸 그걸 누가 스멀스멀 얘기하는데 저는 쓸 생각이 없다"라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