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취임] 1호 업무는 '일자리위원회' 구성

  • 0

경제부총리 불러 개선사항 주문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내건 공약 중에서 일자리 분야에 가장 큰 비중을 둬 온 만큼 대통령의 취임 첫날 1호 업무 지시도 '일자리위원회 구성'이었다. 성장판이 닫혀 버린 국가 경제를 견인하기 위해서는 서민 경제가 회복돼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실업률을 줄여 돈이 돌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10일 취임 후 첫 공식 업무를 수행하면서 경제부총리를 불러 당면한 일자리 상황을 점검한 뒤 조속히 개선할 수 있는 사항을 수립해 보고하도록 주문했다. 그러면서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구성을 준비하도록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관련 업무를 전담할 '일자리 수석'직도 신설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임종석 비서실장으로부터 일자리위원회 구성 및 운영방안을 보고받은 뒤 일자리는 새 정부 제1의 국정과제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선거 과정에서 확인한 일자리 문제에 대한 간절한 민심에 부응하기 위해 새 내각의 구성이나 일자리위원회 설치를 기다리지 말고 당장 시행할 수 있는 개선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일자리 관련 추경 편성과 연계해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 ▷상시업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촉진 ▷영세자영자 지원 등의 일자리 민생대책도 차질 없이 준비토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자리위원회는 대통령 직속기구로 정부 일자리 정책에 대한 상시적인 점검과 평가, 일자리 정책 기획'발굴, 부처 간 일자리 관련 정책 조정, 일자리에 관한 국민의견 수렴을 목적으로 한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비서실에는 일자리를 전담하는 수석을 둬 관련 업무를 챙기도록 했으며, 임명에 필요한 직제개편이 완료되는 대로 조만간 적임자를 임명할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하면서 취임 후 공공 부문 일자리 81만 개를 만들어내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소방관, 사회복지 전담 공무원, 경찰, 근로감독관, 부사관, 교사 등 국민의 안전과 치안, 복지, 교육을 위해 서비스하는 공무원 추가 채용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공약에 따르면 당장 올해 하반기까지 공무원 1만2천 명이 추가로 채용된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국가가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정책수단과 재정능력을 총투입해서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설 것"이라며 "의지와 철학을 갖고 청년구직난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