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총선 공천 TK 말발 안먹혀?…與 새 지도부 대구경북 배제

  • 0

대구경북이 집권당 중심에서 완전히 밀려나 내년 총선에서 지역 의사를 반영할 구심점이 사라졌다. 이 때문에 총선 공천 과정에서 대구경북 의사와 무관하게 휘둘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크다.

새누리당은 유승민 전 원내대표 자리에 경기도 평택 출신인 원유철(4선) 정책위의장, 후임 정책위의장에 부산 출신의 김정훈(3선) 의원을 14일 추대하기로 했다. 더불어 김무성 대표최고위원은 차기 총선 공천 과정을 관리할 사무총장에 경기도 파주 출신의 황진하 의원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은 내년 4월 총선에서 접전이 예상되는 수도권을 배려하고 당내 계파 갈등을 봉합하기 위한 불가피한 탕평인사라고 설명하고 있다.

이 탓에 차기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후보로 거명됐던 주호영'김광림'장윤석'김재원 의원 등 대구경북 중진의원들도 맥이 빠지는 분위기다.

새누리당의 새 지도부에서 대구경북이 배제됨으로써 차기 총선 국면에서 대구경북 공천 상황을 확인할 통로 확보조차 쉽지 않은 실정이다.

정치권에선 산토끼(중립 성향 유권자)만 쫓다가 집토끼(핵심 지지층)를 놓칠 수 있다면서 신중한 접근을 당부하고 있다. 특히 김부겸 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선전 등 대구경북의 표심이 예전 같지 않은 상황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구의 한 중진의원은 "대구경북민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내고, 정치적으로 불이익을 받는 일은 막아야 한다"며 "호남 홀대론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야당의 상황을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무성 대표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주문이 이어지고 있다. 후속 당직 인선에서 당 정체성의 본산인 대구경북이 그 위상에 걸맞은 대접을 받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유광준 기자 june@msnet.co.kr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