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마이크로 의료로봇' 산자부 과제 선정

  • 0

4년간 국비 등 160억 예산 투입

대구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실시한 2015년 산업핵심기술 개발사업 로봇 분야 과제에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의 '만성완전폐색병변 치료용 마이크로 의료로봇 시스템 개발' 사업이 신규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마이크로 의료로봇 시스템 개발 사업은 심근경색을 치료하기 위한 만성완전폐색병변 치료용 마이크로 의료로봇 시스템 개발이 내용이다. 만성완전폐색병변이란 동맥경화 등의 원인으로 심장에 혈액과 영양을 공급하는 동맥인 관상동맥이 막혀버리는 질환을 말한다.

DGIST가 주관하는 이번 사업에는 미국 드렉셀(Drexel)대, 한양대, 서강대, 서울대,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삼성서울병원, 가톨릭대 성모병원, 분당서울대 병원, DK메디칼시스템㈜이 참여하며, 지역에선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입주기업인 ㈜금룡테크가 참여한다. 이 사업에는 향후 4년간 국비 120억원, 대구시 12억원, 민간투자금 20억원 등 16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현재, 세계 의료용 로봇 시장은 GE, Simens 등 글로벌 우량 의료기업이 주도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치료 시 고통을 최소화할 수 있는 마이크로 로봇 핵심 기술이 상용화 과제로 떠오를 전망이다.

시 홍석준 첨단의료산업국장은 "마이크로 의료로봇 사업의 유치로 대구는 세계적인 마이크로 의료로봇 연구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병고 기자 cbg@msnet.co.kr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