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사委, 경산 코발트광산 집단학살 사전조사 착수

  • 0

한국전쟁 당시 국민보도연맹원과 대구형무소 수감자, 민간인 등 3천500여 명이 학살된 것으로 추정되는 경산 평산동 폐코발트광산에서 10일 오후 국가차원의 조사가 시작됐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진실화해위)는 이날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집단학살 매장지 조사 첫 대상지인 경산 폐코발트광산을 방문해 구체적인 매장구역 등을 확인했다.

이날 갱도 곳곳을 안내한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피학살자 경산유족회 이태준(70) 회장은 "늦은 감이 있으나 국가차원에서 왜곡된 역사를 바로 세우고 또다시 이 같은 역사의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진상 규명과 명예 회복 및 올바른 위령사업이 이루어져 유족들의 57년 한을 풀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조사팀은 경산시 민주평통 사무실에서 경산 폐코발트광산 사건 피해 신청인 14명을 대상으로 사건발생 일시 및 장소, 가해조직 등에 대한 증언을 청취했다.

진실화해위는 다음주까지 경산 폐코발트광산과 대전 동구 산내 골령골, 충북 청원 분터골, 전남 구례 봉성산 등 집단학살 매장지로 추정되는 4곳을 방문해 조사를 벌인 뒤 8월 말까지 1차 유해 발굴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경산·김진만기자 factk@msnet.co.kr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