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연맹사건 1천16건 전체 조사"

  • 0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는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보도연맹사건을 직권 조사한다고 발표했다.

진실화해위는 이미 조사를 개시한 청원·진천지역 보도연맹, 청도 보도연맹, 청원 분터골 보도연맹 사건을 포함, 지금까지 접수된 보도연맹사건 1천16건을 직권 조사하기로 했다. 송기인 위원장은 "진실화해위가 직권 조사를 결정한 것은 작년 12월 1일 출범 이후 처음"이라며 "보도연맹 사건은 피해 규모의 집단성과 처리 과정의 유사성 등을 고려할 때 일관성 있는 조사가 필요하고 사건의 비중이 크기 때문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경찰청 과거사위원회의 민간인 학살사건 자료를 토대로 희생자의 신원을 일정 부분 확인할 수 있으며 보도연맹 사건이 조사되면 인민군과 좌익세력에 의한 보복학살 사건의 실마리도 드러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지난달 14일 경찰청 과거사위는 경찰 전산자료를 검토해 6·25 당시 최소한 민간인 1만 7천716명이 학살됐으며 이 중 3천593명 이상이 보도연맹원이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민간단체들은 "6만 명의 보도원이 학살됐다는 증언과 자료를 확보했으며 실제 희생자 수는 20만 명에 이를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보도연맹원 학살의혹 사건'은 6·25 전쟁 중 경찰·군·우익단체 등이 국민보도연맹에 가입했던 사람들을 집단 학살했다는 내용으로 보도연맹은 1949년 이승만 정권이 좌익사상에 물든 사람을 전향시켜 보호한다는 취지로 좌익계열 인사들을 강제로 가입시켜 결성됐다.

연합뉴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