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과거사 진상위, 청도·경산 방문

  • 0

경찰청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위원장 이종수)는 14일 6·25당시 '보도연맹원 사건'과 관련, 민간인 학살 의혹이 제기된 청도 곰티재, 경산 코발트광산을 방문해 현장조사활동을 벌였다.

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 청도경찰서 문서고에 보관된 자료 확인에 이어 청도읍과 매전면 경계지역인 곰티재(매전면 덕산리 용각산)를 방문, 유가족과 목격자 면담을 통해 보도연맹 관련 희생자 여부 증언을 들었다.

진상규명위원회는 이날 오후 경산 코발트광산(경산 평산동 백자산)으로 이동, 유족 면담과 조사활동을 벌였다.

유족측은 "군경이 청도 곰티재와 경산 코발트 광산으로 각각 400여명과 3천여명의 보도연맹원과 민간인을 이동시켜 집단학살했다"고 주장했다.

보도연맹원 학살 의혹사건은 6·25때 군경 및 우익단체 등이 국민보도연맹에 가입했던 사람들을 집단학살한 의혹이 제기된 사건이다. 진상규명위는 6·25 당시 민간인 학살 관련 입수자료 2만5천여건 중 청도지역 2천600여건, 경산지역 600여건의 입수자료에 대해 우선 조사를 벌이고 있다.

청도·노진규기자 jgroh@msnet.co.kr

경산·강병서기자 kbs@msnet.co.kr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