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과거사 진상규명위' 활동 돌입

  • 0

용공조작·선거개입·민간사찰등 3대분야 선정…민간위원 3명 추가위촉

경찰청 과거사 진상규명위원회는 29일 오전 서울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 남관 4층에서 사무실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위원회는 '용공조작·고문의혹' '불법 선거개입 의혹' '민간인 사찰 의혹' 등 3 대 분야를 포괄적 조사대상으로 선정, 10대 조사대상 사건 이외의 해당 사건도 진상규명 작업을 벌일 방침이다.

지난해말 선정한 10대 조사대상 사건은 우선순위를 정해 기초자료 수집 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5월부터 본격적인 조사 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10대 조사대상 사건의 우선순위는 서울대 깃발사건, 민청련 사건, 강기훈 유서대필 의혹 사건, 자주대오 사건, 민청학련 사건, 남민전 사건, 46년 대구 민간인 사살 의혹 사건, 보도연맹원 학살 의혹 사건, 나주부대 사건, 진보의련 사건 순이다.

위원회는 또 진상규명 작업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3명의 민간위원을 추가로 위촉, 민간 대 경찰위원의 비율을 기존의 7대 5에서 10대 5로 조정했다.

새로 위촉된 민간위원은 이완범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김익한 명지대(기록관리) 교수, 김수진 이화여대(정치외교) 교수 등 3명이다.

위원회 관계자는 "자료나 증언 확보가 상대적으로 쉬운 사건을 우선 조사하기로 결정했으며 진상규명 작업이 진행되는 대로 중간 조사결과를 공개, 한 점의 의혹도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