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이앤씨 ‘2035년 기업가치 10배’ 비전 선포

포스코이앤씨(옛 포스코건설) 19일 친환경 미래 청사진 발표
2035년 매출 25조원·영업이익 2조원 달성 목표

한성희 포스코이앤씨 사장과 직원들이 지난 5월 '열린 토크콘서트'를 진행한 뒤 격의없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포스코이앤씨 제공
한성희 포스코이앤씨 사장과 직원들이 지난 5월 '열린 토크콘서트'를 진행한 뒤 격의없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포스코이앤씨 제공

포스코이앤씨(옛 포스코건설)가 친환경 미래 신성장 선도기업을 자신하며 2035년까지 기업가치 10배 달성을 새 청사진으로 발표했다.

19일 포스코이앤씨는 '친환경 미래사회 건설을 위해 업(業)의 한계에 도전하는 혁신 기업'이라는 새로운 비전을 수립하고 2035년까지 매출 25조원·영업이익 2조원을 달성해 기업가치를 현재보다 10배 높인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앞서 지난 7월 포스코그룹은 철강·2차전지소재·수소 등 핵심사업 중심으로 친환경 미래소재 대표기업 100년 도약을 위해 2030년까지 121조원 투자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발맞춰 포스코이앤씨 또한 기존 플랜트·인프라·건축의 틀을 뛰어넘어 융복합 시너지 구현이 가능하도록 ▷탄소저감과 그린에너지 인프라 구축 ▷친환경 미래도시 건설 및 스마트 인프라 구축 등 2개 핵심 분야 중심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먼저 탄소중립을 위해 수소환원제철 등 저탄소철강 분야를 확대해 나가고, 2차전지 원료·소재 분야의 설계·조달·시공 등 경쟁력 강화, 국내 및 북미 등 해외 사업 확장을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해상풍력, 소형원전, 수소 등 청정 그린에너지 사업 참여를 위해 전문기술기업들과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원천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미래 새 에너지원 인프라 기술을 선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한성희 포스코이앤씨 사장이 회사 기를 힘차게 흔들고 있다. 포스코이앤씨 제공
한성희 포스코이앤씨 사장이 회사 기를 힘차게 흔들고 있다. 포스코이앤씨 제공

친환경 미래도시 건설 부문에서는 인천 송도국제도시 개발 경험을 토대로 안전·품질·생산성·수익성 등 전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통한 친환경 건축문화를 주도해 나갈 예정이다.

비전 실현을 위한 근본적 체질 개선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미래 성장 사업 전문가 육성 확대, 핵심 전문인재 활용 등을 통해 조직을 강화하고 그룹과 연계한 융복합 미래사업 모델 발굴 및 다양한 수익 구조를 확보한다는 목표이다.

특히 회사의 변화 방향에 대해 직원들과 격 없는 소통으로 공감 및 동기부여를 극대화하며, 자율과 창의를 기반한 실행 중심의 일하는 방식을 정착시키는 등 조직문화도 혁신해 나가기로 했다.

한성희 포스코이앤씨 사장은 "이번 비전 선포를 기점으로 전 임직원이 마음을 모아 친환경 기업으로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며 "친환경 사업 중심 재편, 수익성 증대 및 해외 사업 점진적 확대 등으로 회사의 가치 실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