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약령시->약시?...‘령’자 떨어져 나간 홍살문, 수개월째 방치

29일 오후 대구 중구 약령시 진입로 상징을 위해 서쪽 출입구에 세워진 홍살문이 '령'자가 떨어져 나간 채 수개월째 '약시'로 방치돼 있다.

이 홍살문은 붉은 칠을 한 나무문으로 대구시가 2004년 개당 2천만원을 들여 약령시 동서남북 방향에 설치한 문이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29일 오후 대구 중구 약령시 진입로 상징을 위해 서쪽 출입구에 세워진 홍살문이 '령'자가 떨어져 나간 채 수개월째 '약시'로 방치돼 있다.

이 홍살문은 붉은 칠을 한 나무문으로 대구시가 2004년 개당 2천만원을 들여 약령시 동서남북 방향에 설치한 문이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29일 오후 대구 중구 약령시 진입로 상징을 위해 서쪽 출입구에 세워진 홍살문이 '령'자가 떨어져 나간 채 수개월째 '약시'로 방치돼 있다.

이 홍살문은 붉은 칠을 한 나무문으로 대구시가 2004년 개당 2천만원을 들여 약령시 동서남북 방향에 설치한 문이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