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현대차와 美에 합작공장 설립…2025년 전기차 30만 대 생산 규모

LG에너지솔루션의 북미 지역 공장 위치도.
LG에너지솔루션의 북미 지역 공장 위치도.

LG에너지솔루션이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시장 선점 전략에 파트너로 나선다.

LG에너지솔루션은 26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북미 배터리 합작법인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양사는 합작법인 설립 절차를 마무리한 뒤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공장 건설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합작법인의 총 투자 금액은 5조7천억 원(43억 달러 이상) 이며 지분은 양사가 각 50%씩 갖는다.

합작공장은 현대차그룹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건설 중인 전기차 전용 공장 HMGMA(Hyundai Motor Group Metaplant America)가 위치한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브라이언 카운티에 건설되며 빠르면 2025년 말 가동될 예정이다.

생산 규모는 약 30GWh, 고성능 순수 전기차 약 3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으로 생산된 배터리 셀은 현대모비스가 배터리 팩으로 제작한 뒤 HMGMA를 비롯해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기아 조지아 공장 등 현대차그룹이 미국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차에 전량 공급될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 전기차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현대차그룹과의 이번 협력을 통해 핵심 전략 시장인 북미 지역 내에서 시장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고객 포트폴리오를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 권영수 부회장은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강자 현대차그룹과 배터리 산업의 선두주자 LG에너지솔루션이 손을 잡고 북미 전기차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차별화된 글로벌 생산역량, 독보적 제품경쟁력을 더욱 강화하여 세계 최고의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역시 글로벌 양산 및 품질 경쟁력을 갖춘 LG에너지솔루션과 협력을 통해 현대차그룹 전용 전기차에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함으로써 폭발적으로 증가할 미국 전기차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체결식에서 현대차 장재훈 사장은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전기차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전동화 체제로 전환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글로벌 배터리 선두기업이자 핵심 파트너인 LG에너지솔루션과의 합작공장 설립을 통해 글로벌 전기차 대전에서 승기를 잡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 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