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버그 복덩이로 거듭난 배지환, 이번엔 3안타 폭발

화이트삭스전 5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팀 4연승 견인

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피츠버그 파이리츠 경기. 4회 득점 후 더그아웃에서 동료와 손 마주치는 배지환.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피츠버그 파이리츠 경기. 4회 득점 후 더그아웃에서 동료와 손 마주치는 배지환.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역전 투런홈런과 호수비에 이어 이번엔 3안타 경기다.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활약하는 배지환의 시즌 초반 활약이 예사롭지 않다.

배지환은 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홈경기에 8번 타자 2루수로 출전, 5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을 올리며 팀의 13-9 승리를 이끌었다. 피츠버그는 4연승.

지난해 빅리그에 데뷔, 올해 개막전 로스터에 이름을 올린 배지환은 지난달 31일 정규리그 개막전에 이어 시즌 두 번째로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때렸다. 배지환은 시즌 타율을 0.304(23타수 7안타)로 끌어올렸다.

배지환은 이날 두 차례나 대량 득점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2회말 첫 타석에서 때린 강한 타구가 상대 2루수 글러브 맞고 굴절, 2루타로 인정 받으면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배지환은 4회말 선두 타자로 나와 1루 방향으로 기습번트를 시도, 비디오판독을 통해 세이프가 선언됐다.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을 한 배지환의 허슬이 돋보였다.

배지환이 출루하자 팀 타선이 폭발했다. 제이슨 딜레이와 오닐 크루즈의 연속 안타가 나왔고 배지환은 홈을 밟아 득점을 기록했다. 이어 브라이언 레이놀즈의 3점 홈런이 터지면서 피츠버그가 7-5로 역전했다.

피츠버그가 5회초 동점을 허용했으나 5회말 배지환의 안타를 시작으로 대거 5점을 얻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배지환은 이후 6회말과 8회말 타석에서는 각각 우익수 뜬공과 삼진으로 물러났다. 시즌 타율은 0.222에서 0.304(23타수 7안타)로 대폭 끌어올렸다.

5승2패가 된 피츠버그는 밀워키 브루어스(5승1패)에 이어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에 자리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