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번 타자 강한울' 삼성 개막전 파격 라인업…리드오프 김지찬

김현준 빠진 중견수 이성규…지명타자 이원석

삼성라이온즈 내야수 강한울.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 내야수 강한울.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가 개막전부터 파격적인 선발 라인업을 꺼내들었다.

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개최하는 삼성라이온즈와 NC다이노스의 2023 KBO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삼성은 리드오프에 김지찬을, 4번 타자에는 강한울을 배치했다. 지명타자는 이원석이 나선다.

삼성은 김지찬(2루수)-구자욱(우익수)-피렐라(좌익수)-강한울(3루수)-강민호(포수)-오재일(1루수)-이원석(지명타자)-이성규(중견수)-이재현(유격수)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김지찬은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조기 귀국했지만 지난달 말 재활 후 큰 문제없이 시범경기에 나섰다. 당시 박진만 삼성 감독은 "몸 상태가 100%라고 했는 데 맞는거 같다 빠르게 뛰는 데 놀랐다"고 말했다.

지난해 강한울은 박진만 감독 대행시절 함께 1군에 올라와 좋은 타격감을 선보였고 데뷔 후 첫 4번타자 경험도 있다.

이날 개막전에서도 장타보다는 클러치 능력에 더 중점을 뒀다.

김현준이 부상으로 빠진 중견수 자리는 이성규가 나선다. 올해 시범경기에서 홈런 1위를 한 이성규는 하위 타선에서 좀더 부담없이 맹타를 휘둘러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 선발은 뷰캐넌, 2020년부터 개막 1선발로 나섰던 뷰캐넌은 아직 개막 승은 기록하지 못하고 있다. 이날 KBO리그 데뷔 첫 개막승을 가져갈 수있을 지 주목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