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사 55명 호명하며 울컥…尹대통령 "북한 도발 반드시 대가"

서해수호의 날 추모 기념사
연평해전·천안함·대청해전 '북한 무력 도발' 6차례 언급
"피로 지킨 영토 영원히 기억"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서해수호 55용사 이름을 부르기 전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서해수호 55용사 이름을 부르기 전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용사 55명'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며 추모의 마음을 표현했다. 기념사에선 '북한의 도발' 표현을 다수 언급하며 천안함 피격 등이 북한의 무력 도발로 발생했음을 분명히 했다.

이날 연단에 오른 윤 대통령은 "누군가를 잊지 못해 부르는 것은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다짐"이라고 말한 뒤 고(故) 윤영하 소령을 시작으로 한상국 상사, 조천형 상사 등 55명의 이름을 5분여간 차례로 불렀다.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전 등 전사자들의 이름이었다.

이른바 '롤콜'(Roll Call·이름 부르기) 방식의 추모로 현직 대통령이 기념식에서 일일이 호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호명시작 전 26초간 울먹거리며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고 손으로 코와 입을 가리며 한동안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호명을 끝낸 뒤 "자유를 지켜낸 뜨거운 용기를 가진 용사들, 서해를 지키는 임무와 사명을 완수한 용사들, 대한민국은 쉰 다섯 분의 용사를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기념사에서는 북한의 도발이라는 표현을 6차례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해군과해병대 장병들은 연평해전, 대청해전, 연평도 포격전 등 수많은 북한의 무력 도발로부터 북방한계선(NLL)과 우리 영토를 피로써 지켜냈다"며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2020년, 2021년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용사들을 기리면서도 북한의 도발이란 표현을명시적으로 쓰지는 않았다. 문 전 대통령은 2021년 기념사에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국민 여러분의 우려가 큰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지금은 남북미 모두 대화를 이어 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고 언급하는 정도에 그쳤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에 앞서 김건희 여사와 함께 서해수호 용사들이 안치된 묘역 일대를 참배했다. 천안함 전사자인 정종률 하사 묘소에서 아들 정주한 군을 만난 김 여사는 "얼마나 힘들어"라며 어깨를 토닥였다. 윤 대통령은 2021년 정 상사 부인이 암 투병 끝에 별세한 것과 관련, "그때 인천 장례식장에 갔었는데"라며 회고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가 제8회 서해수호의날을 맞은 24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 용사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가 제8회 서해수호의날을 맞은 24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 용사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김건희 여사와 함께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주호영 원내대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대신해 김병주 의원(국회 국방위 야당 간사) 등 정치권 인사가 함께했다. 군 지도부, 유족, 대통령실 참모 등 총 1천200명가량이 자리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