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두 달 연속 '경기둔화' 진단… "수출 부진·내수 회복세 완만"

  • 0

기재부 3월 최근 경제동향 발표… "통화긴축 따른 금융불안 등 하방 위험"

연합뉴스
연합뉴스

최근 한국 경제의 경기둔화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는 정부의 진단이 나왔다. '경기둔화' 진단은 지난달에 이어 두 달째다.

수출 부진과 내수 회복 속도의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긴축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도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기획재정부는 17일 '최근 경제동향 3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물가 상승세가 다소 둔화하는 가운데 내수 회복 속도가 완만해지고 수출 부진 및 제조업 기업 심리 위축 등 경기둔화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그린북에서 한국경제를 둔화 국면으로 판단한 데 이어 두 달째 같은 진단을 내놓은 것이다.

지난달 정부의 '경기 둔화' 판단은 코로나19 이후 경기가 회복되는 과정에서 처음으로 언급됐다.

지난 2월 수출은 1년 전보다 7.5% 줄어 5개월째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주력 품목인 반도체 수출이 43%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체 수입은 3.5% 증가하며 무역수지는 52억7천만달러 적자였다.

정부는 2월 무역적자가 1월(125억달러)보다 감소한 것을 고려할 때 지난달 경상수지는 개선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지난 1월 경상수지는 45억달러 적자로 사상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우리 경제의 주동력인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내수 회복세도 둔화하고 있다.

지난 1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2.1% 줄어 석 달째 감소하고 서비스업 생산은 0.1% 늘어나는 데 그쳤다.

다만 정부는 지난달 국산 승용차 내수 판매량이 1년 전보다 18.1% 늘고 백화점 매출액은 5.2% 증가한 점 등이 소매 판매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부는 중국 경제 활동 재개(리오프닝)에 대한 기대감이 있지만 리오프닝 효과가 우리 실물경제에 나타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승한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중국경제는 리오프닝 이후 올해 1∼2월 실물지표가 대체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 내수와 서비스 중심의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리오프닝 효과는 시차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부는 통화 긴축의 영향으로 취약 부문의 금융 불안과 같은 하방 위험도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에 이어 스위스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CS) 악재가 겹치며 금융시장은 불안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물가·민생안정 기반을 굳건히 하고 대내외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