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오키나와 블루스] '명품 1루수' 주장 오재일 "안정적인 수비로 우승 도전"

"100마디 조언보다 아무렇지않게 송구 잘 잡아주는 게 중요"
"책임감 한층 더 커져, 훈련량은 많을수록 좋아"

삼성라이온즈 주장 오재일이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지에서 올 시즌을 준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김우정 기자
삼성라이온즈 주장 오재일이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지에서 올 시즌을 준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김우정 기자

2023시즌 사자군단의 주장으로 막중한 책임을 부여받은 삼성라이온즈 명품 1루수 오재일은 '경쟁'을 통한 팀 전력 강화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그는 "명문 구단에서 선수들이 믿어주고 주장으로 추대해준 만큼 책임감을 크게 느낀다"며 "더욱 열심히 뛰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오재일은 거포 타자로서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홈런을 만들어내는 데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돼 있지만 그의 진정한 가치는 안정적인 1루 수비에서 찾을 수 있다.

주장으로서 어린 선수들에게 이런 저런 조언을 해주는 자리에 있지만, 그는 "내야수들이 젊어졌는데 어떻게 (송구를) 던져라 주문하면 오히려 부담을 가질 수 있기에 아무렇지 않게 잡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한다. 실수로 받기 어려운 공기 날아와도 안정적으로 잡아주면 오히려 더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이번 스프링캠프 이전 오재일은 체력 강화에 집중했다.

그는 "기술적인 부분도 중요하지만 우선 몸 상태를 경기에 맞춰 최대치로 빨리 끌어올리는 부분이 중요하다. 체력과 지난 시즌 때 미흡했던 부분을 보완해나가고 있다"며 "한 시즌을 모두 뛰기 위해서는 체력이 뒷받침돼야 한다. 이를 위해 유연성과 순발력이 필요하며, 웨이트 트레이닝 등을 진행하면서 체중도 줄이고 있다"고 말했다.

박진만 감독이 지휘탑에 오른 이후 삼성은 전체적으로 훈련 강도와 양이 많아졌다. 내부 육성과 경쟁 구도를 만들기 위함이다.

오재일은 "훈련은 많을수록 좋다. 프로선수라면 이정도 훈련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일단 경쟁 구도가 있어야 팀이 강해진다. 그래야 주전도 열심히 하고 어린선수들도 동기부여를 받아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다. 좋은 선수들이 프로에 와서 자기 자신의 기량을 100% 발휘하지 못 하는 경우를 봤기 떄문에 주장으로서 어린 선수들이 자신의 기량을 120% 발휘하게끔 멘탈적인 부분을 잡아주려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삼성은 내야진이 한층 젊어졌다. 세대 교체를 위한 움직임이 시작되고 있는 것.

오재일은 "조민성, 공민규, 이성규 등 내야진에서도 주전 경쟁을 하는 선수들이 많다. 그들이 당장 올해부터라도 꽃이 피지 않을까 기대한다. 옆에서 많이 도와줄 생각이다"고 했다.

그는 "프로는 당연히 우승을 목표로 해야 한다. 최대한 많은 경기 출장하고 중심타자로서 팀 성적이 올라갈수 있도록 역할을 다할 생각이다. 경기에 많이 나가다보면 자연히 홈런, 타점 등 개인 성적도 따라올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오재일은 "최근 2년간 국내에서 스프링캠프를 하다보니 운동량이 적었는데 올해는 운동량도 충분하고 날씨 좋은 곳에서 몸을 제대로 만들 수 있어서 분명 더 나아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작년에 아쉬웠던 부분을 최대한 채워서 우승하도록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일본 오키나와에서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