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방역' 시대… 경북 지자체 'AI 방역로봇' 속속 도입

  • 0

예천군, 경산시, 영천시, 영덕군, 청송군 등 지자체 AI 방역로봇 도입
인체에 무해한 방식으로 바이러스 99% 제거, 살균램프로 바닥 소독

경북 지자체를 중심으로 KT의 'AI 방역로봇'을 도입한 곳이 늘었다. 예천군은 민원실에 AI 방역로봇을 설치해 실내 소독·살균에 활용하고 있다. KT 대구경북광역본부 제공
경북 지자체를 중심으로 KT의 'AI 방역로봇'을 도입한 곳이 늘었다. 예천군은 민원실에 AI 방역로봇을 설치해 실내 소독·살균에 활용하고 있다. KT 대구경북광역본부 제공

경북 지자체가 KT의 'AI(인공지능) 방역로봇'을 속속 도입하고 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이후 청사를 방문하는 주민에게 안전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조치다.

8일 KT 대구경북광역본부는 예천군이 최근 민원실에 KT AI 방역로봇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 로봇은 그동안 경산시와 영천시, 영덕군, 청송군 등 경북 지자체 청사와 의료원 등에 설치됐다.

AI 방역로봇은 인체에 무해한 '플라스마 살균' 방식으로 바이러스를 99.9% 제거할 수 있다. 기기 하단에 탑재한 자외선 살균램프(UVC LED)로 바닥을 소독해 바닥 세균으로 인한 재감염을 막아 준다. 벽이나 장애물, 사람 동선을 피하는 자율주행 기능도 탑재했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민원인 안전과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AI 방역로봇을 도입했다"며 "디지털 사회에 발맞춰 첨단기술을 활용한 최상의 민원 서비스를 제공해 모두가 만족하는 민원실을 만들겠다"고 했다.

KT 관계자는 "코로나19를 계기로 지자체와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방역로봇 활용이 늘면서 전국적으로 수십 대가 운용되고 있다"며 "환기가 어렵고 실내나 유동 인구가 많은 장소에서도 실시간 방역이 가능하고 공기 청정 기능도 갖춰 반응이 좋다"고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