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천공 개입' 尹 해명하라"…국힘 "장외 투쟁 우스워"

  • 0

민주, '이상민 탄핵' 강행도 고심
주호영 "압도적 1당이 비합리적인 감성 호소"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최고위원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최고위원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주말 대규모 '장외투쟁'을 예고한 데 이어 역술인 '천공'의 대통령 관저 결정 개입설 등과 관련 파상공세를 가하자 국민의힘은 "비합리적인 감성에 호소하는 국민 편 가르기"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3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사회 분위기가 '천공이다, 건진법사다' 하며 과학은 사라지고 무속이 통치 이념으로 되지 않았는지 흉흉하기만 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하고 입장을 밝히라고 압박했다.

대선 당시부터 윤 대통령을 상대로 제기했던 '무속 프레임'을 재가동하며 공세를 강화하는 모습이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천공은 대선 이후에도 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 긴밀하게 연락을 주고받고 국정에 영향을 미치는 것처럼 행동해왔지만 대통령실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의혹 제기하는 사람을 고발하고 입막음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부부와 천공의 긴밀한 관계에 대한 국민의 의혹과 염려가 두려워서인가"라며 "대통령이 직접 해명하고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서영교 최고위원은 박근혜 정부 당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거론하며 "윤 대통령과 천공 사이에서 박근혜, 최순실의 냄새가 난다"며 '천공의 국정 농단'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민주당 지도부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 추진 여부도 당내 의견 수렴을 통해 최종 결단하기로 하면서 공세 수위를 끌어올리는 모습이다.

이에 대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압도적 1당이 국회를 버리고 장외투쟁을 하는 건 누가 봐도 우스운 일"이라고 직격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열기로 한 주말 장외집회를 두고 "장외투쟁은 소수당의 뜻을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 안에서 치열한 토론을 통해 의사결정을 하는 게 의회주의고 민주주의"라며 "다수당이 장외에 나가 비합리적인 감성에 호소하고 국민을 편 가르기 하는 건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논의 중인 이상민 장관 탄핵소추에 대해서도 "기분상 마음에 안 든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해임건의는 정치적 선택이기 때문에 할 수 있지만 탄핵소추는 정치적 결단일 뿐 아니라 법적 요소가 들어가 있다"며 "(경찰) 특별수사본부 수사에서도 혐의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 섣불리 탄핵소추 카드를 꺼내 들었다가 탄핵요건이 안 돼 기각되면 혼란과 낭비에 대한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