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에 300억, 동성애 옹호한 비욘세가 동성애 금지 나라서 초호화 공연"

성소수자 단체 거센 비판…외신도 두바이 신축 호텔 개장식 공연 지적

쌍용건설이 두바이에 건설한 로얄 아틀란티스 리조트&레지던스. 쌍용건설 제공
쌍용건설이 두바이에 건설한 로얄 아틀란티스 리조트&레지던스. 쌍용건설 제공

미국 팝가수 비욘세. AP 연합뉴스
미국 팝가수 비욘세. AP 연합뉴스

성 소수자 단체들이 동성애를 금지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공연을 한 미국 팝스타 비욘세를 거세게 비난했다. 비욘세는 평소 동성애자 권리를 옹호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27일(현지시간)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비욘세는 지난 21일 두바이의 신축 최고급 호텔인 '애틀랜티스 더 로열'의 개장식 행사에서 비공개 콘서트를 가졌다.

특히 그는 1시간 동안 공연한 대가로 2천400만 달러(297억 원)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호텔 측은 비욘세와 그 가족에게 하룻밤 숙박비가 10만 달러(1억2천만 원)에 달하는 300여 평 스위트 룸을 제공했다.

이에 LGB 얼라이언스 등 성 소수자 단체들은 비욘세가 동성애를 범죄로 규정한 UAE의 호화 호텔 개장식 행사에 참석해 거액을 받고 공연한 것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비욘세가 이번 공연에서 성 소수자 삼촌에게 헌정한 '르네상스' 앨범의 수록곡을 하나도 부르지 않았다는 점에 대해 위선적 행동이라며 꼬집었다.

경제지 포천은 "두바이 호텔의 비욘세 공연에 초대받은 스타 손님들이 아니라면 비욘세가 거기서 무엇을 했는지 알고 싶지 않을 것"이라며 호화 공연을 지적했다.

한편 이번에 지어진 '애틀랜티스 더 로열'은 쌍용건설이 시공했다.

쌍용건설에 따르면 두바이 팜 주메이라 인공섬에 44층 높이의 초특급 호텔 3개 동과 39층 최고급 레지던스 3개 동으로 들어서는 초대형 프로젝트로 객실 795개, 레지던스 231가구로 이뤄져 있으며 호텔에는 109개 수영장과 아쿠아리움 등 초호화 시설이 들어섰다.

이 프로젝트는 2015년 12월 당시 쌍용건설의 최대주주(현 2대주주)였던 두바이 투자청(ICD)이 발주한 것으로 쌍용건설이 벨기에 베식스와 공동으로 수주해 시공했다. 수주금액은 12억5천400만달러(한화 약 1조5천500억원)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