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3.8% "이재명 기소 시 대표직 물러나야"…민주당 지지층은 33% [영상]

  • 0

검찰 수사 '개인 비리 수사' 53.0%…'야당 탄압용' 33.8%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재판에 넘겨지면 대표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60%를 웃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5일 나왔다. 기소되더라도 대표직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엠브레인퍼블릭이 YTN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성인 남녀 2천 2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이날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검찰 기소 시 이 대표의 거취를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63.8%가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다.

'대표직을 유지해야 한다'는 27.9%로 사퇴 의견의 절반도 못 미쳤다.

검찰이 진행 중인 성남FC 후원금 의혹,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특혜 의혹, 변호사비 대납 의혹 등 수사가 '개인 비리 수사'라는 응답은 53.0%, '야당 탄압용 정치 수사'라는 응답은 33.8%를 기록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40대에서만 '야당 탄압'(50.2%)이라는 답변이 많았고, 나머지 연령대에선 개인 비리 수사라는 답변이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민주당 지지층으로 대상을 좁혀본 결과, 10명 가운데 7명은 이 대표 수사가 '야당 탄압'(69.8%)이라고 답했고, 검찰이 이 대표를 기소하더라도 대표직을 지켜야 한다는 의견이 60.7%에 달했다.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은 33.4%였다.

민주당 당헌 80조는 당직자가 부정부패 관련 혐의로 기소되면 '직무 정지'를 규정하고 있다. 다만 당 대표가 의장인 당무위원회가 '정치 탄압 수사'라고 판단할 경우 당직 유지가 가능하도록 예외를 두고 있다.

한편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6.6%, 더불어민주당 31.3%로 국민의힘이 오차범위(95% 신뢰 수준에 ±2.19%p) 밖에서 민주당을 앞섰다.

이 대표가 당 대표로서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5.5%로 당 지지율을 웃돌았다. '잘못한다'는 응답은 51.8%로 절반을 넘었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유선 19.5%·무선 80.5%)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19%p(국민의힘 지지층 95% 신뢰수준, ±3.5%p)다. 응답률은 7.7%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