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전당대회 출마하지 않겠다…윤석열 정부의 성공 기원"

  • 0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 막고 화합과 단결해야"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힘의힘 당사에서 전당대회 불출마 입장을 밝힌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힘의힘 당사에서 전당대회 불출마 입장을 밝힌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전 국회의원이 25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나 전 의원의 불출마에 따라 당 대표 선거는 '김기현 대 안철수' 양강 구도로 급속히 재편되는 양상이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선당후사(先黨後私), 인중유화(忍中有和) 정신으로 국민 모두와 당원 동지들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비전을 찾아, 새로운 미래와 연대의 긴 여정을 떠나려고 한다"고 했다.

이어 "2019년, 우리 당원과 국민은 의회에서 광화문 광장을 비롯한 전국의 광장에서 정권교체의 가능성을 만들고 윤석열 정부 탄생의 물줄기를 열었다"며 "제가 그 역사적 대장정을 국민, 당원과 함께 할 수 있었던 것은 무한한 영광이자 기쁨"이라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힘이 더 잘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며 "대한민국 정통 보수 정당의 명예를 지켜내겠다"고 했다.

당 안팎에서는 1차 투표에서 끝을 내려는 김기현 의원과 결선투표에서 역전을 노리는 안철수 의원 간 치열한 접전이 벌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