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출신 비례 의원들 '새 둥지' 찾기 시동

  • 0

차기 총선 앞두고 지역구 물색…조명희 대구 동구을서 활동
서정숙 경기도 용인시 겨냥…최연숙·한무경·최영희 신중

왼쪽부터 서정숙 의원, 조명희 의원, 최연숙 의원, 최영희 의원, 한무경 의원
왼쪽부터 서정숙 의원, 조명희 의원, 최연숙 의원, 최영희 의원, 한무경 의원

설 명절이 지나면서 대구경북(TK) 출신 비례대표 국회의원들이 차기 지역구(둥지) 찾기 행보에 나서고 있다.

'목적지'를 일찍 정할수록 지역 유권자들과 교감할 수 있는 시간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역구 주민들에게 얼굴과 이름을 알려야 차기 총선 공천국면에서 경선까지 대비할 수 있다. 다만 해당 지역구 현역 국회의원의 집중 견제를 받을 수밖에 없는 단점도 감내해야 한다.

정치권에선 비례대표로 당의 배려를 받은 인사가 당선가능성이 높은 지역구 공천 과정에서 다시 선택을 받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가장 적극적으로 '둥지' 확보 작업에 나선 비례대표 의원은 대구 동구을 선거구를 겨냥하고 있는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다.

조 의원은 지난해 사실상 '지역사무소'(대구동구발전연구원)를 개설하고 지역구 현안과 관련한 국회 세미나까지 개최하는 등 현역 지역구 의원을 상대로 선전포고를 했다. 이번 설날 명절 연휴에는 지역구 인사 현수막까지 내걸었다. 이에 현재 지역구 주인인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대구 동구을)은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최연숙 국민의힘 비례대표 의원은 동산병원이 위치한 대구 달서구갑 지역구를 눈여겨보고 있다. 최 의원은 "관심은 있지만 그 관심을 어떻게 활용할지는 아직 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해당 지역구에는 대통령선거 과정에서 지역의 의원 중 가장 먼저 윤석열 대통령 후보 지지를 선언한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대구 달서구갑)이 버티고 있다.

치열한 접전이 펼쳐지고 있는 국민의힘 당권 경쟁에서 최 의원의 정치적 멘토인 안철수 의원이 당권을 거머쥘 경우 유의미한 공천경쟁이 가능하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무경 국민의힘 비례대표 의원은 정치활동을 더 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이면서도 그 무대에 대해선 입을 다물고 있다.

정치권에선 한 의원이 국회 등원 전까지 운영했던 효림산업 공장이 위치해 있어 연착륙이 비교적 쉬운 경북 경산시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윤두현 의원실(경북 경산시)은 '경쟁은 피할 수 없지 않겠느냐'면서 선의의 경쟁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정숙 국민의힘 비례대표 의원은 지난해 말 국민의힘 사고 당원협의회 정비 과정에서 경기도 용인시의 한 당협위원장 공모에 신청서를 접수했다.

지난해 6월 국민의힘 비례대표 후보 21번이었다가 조태용 신임 주미대사 임명으로 의원직을 승계한 최영희 의원은 경북 김천시가 고향이지만 지금은 의정활동 적응에 집중하고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비례대표로 당의 배려를 받은 인사가 당의 강세지역 지역구에서 공천을 받기는 쉽지 않다"며 "멀리는 유승민 전 의원, 가까이는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경북 상주시문경시)의 사례가 있지만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