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국힘 최고위원 출마 선언 "대한민국 최종병기될 것"

  • 0

"이준석 때 당 어려웠다…홍준표 말에는 동의 안해"
"최고위원이 된다면 민주적 갈등 조정에 최선을 다할 것"

김재원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연합뉴스
김재원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연합뉴스

김재원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5일 3·8 전당대회 최고위원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준석 대표 체제에서 최고위원을 지낸 김 전 위원이 다시 한번 최고위원에 당선될지 주목된다.

김 전 위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오는 3월 8일 실시되는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최고위원에 출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도 어렵고 나라도 어렵다"면서 "국민 모두가 부유해지고 나라 전체의 정의가 바로 서야 한다고 생각한다. 당원으로서 저에게 맡겨진 소임이 무엇이든 다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20년간 국민의힘 당원이었다. 그동안 국민의힘 최종병기를 자처하며 험한 일도 마다하지 않았다"며 "보수의 최종병기, 국민의힘 최종병기. 대한민국 최종병기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선언 후 기자들과 만나 '홍준표 대구시장이 대구경북에서 국회의원다운 국회의원을 찾기 힘들어 재선 이상 물갈이 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홍 시장 말씀에 반응하면 그분이 별로 안 좋아한다. 그분의 말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가 매우 많다"고 반박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