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불출마에 김기현 "보수통합 밑거름"·안철수 "안타깝다"

  • 0

윤상현 "뺄셈정치"

15일 국회에서 열린 서울시 양천구 해누리타운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 양천갑 당원대회에서 당대표에 출마한 김기현 의원(오른쪽)과 안철수 의원이 자리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15일 국회에서 열린 서울시 양천구 해누리타운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 양천갑 당원대회에서 당대표에 출마한 김기현 의원(오른쪽)과 안철수 의원이 자리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의 당 대표 경선 불출마 선언에 당권 주자들이 제각각의 반응을 내놨다. 김기현 의원은 "자기희생 결단"이라며 치켜세운 반면 안철수·윤상현 의원은 아쉽다는 반응을 냈다.

나 전 의원은 25일 오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 선거 불출마를 공식화했다. 그는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이에 당내 친윤(친윤석열)계 진영 지지를 받는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고뇌에 찬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보수통합과 총선승리의 밑거름"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20여 년간의 애당심을 바탕으로 총선승리 및 윤석열 정부 성공이라는 국민 염원을 실천하려는 자기희생으로 이해한다"며 "이제 우리 당이 나 전 의원의 희생적 결단에 화답해야 할 차례이며, 갈등과 분열을 넘어 연대하고 포용하는 화합의 정신이 절실하다"며 "우리 당을 지키고 함께 동고동락해온 나 전 의원과 함께 손잡고 멋진 화합을 이루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철수 의원은 페이스북에 "안타깝고 아쉽다. 출마했다면 당원에게 더 많은 선택지를 주고 전당대회에 국민들의 관심도 더 모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 전 의원이 밝힌 '낯선 당의 모습'에 저도 당황스럽다"며 "나 전 의원이 던진 총선승리와 당의 화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상현 의원은 페이스북에 "당원들의 축제가 돼야 할 전당대회에서 나 전 의원에 대한 초선의원들의 '집단린치 사태'까지 발생했다"며 "여전히 국민의힘에 만연하는 뺄셈정치의 모습이 너무나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또 "나 전 의원은 우리 국민의힘의 큰 자산으로, 그가 당부한 총선승리와 당의 화합은 윤상현의 몫으로 남았다. 나 전 의원의 불출마로 생긴 수도권 대표론의 빈자리를 저 윤상현이 채우겠다"며 "김기현, 안철수 그리고 윤상현의 3자 구도로 전당대회 컨벤션 효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