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대신 경찰 부른 고등학생들 "집에 데려다달라"…거절하자 "사고 나면 책임 지나?"

  • 0

기사와 무관한 자료 사진. 연합뉴스
기사와 무관한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정이 다 되어갈 무렵 고등학생들이 자신들의 귀가를 위해 경찰을 부른 사연이 전해져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1일 온라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자신을 경찰로 소개하면서 '어젯밤부터 화가 나는 K-고딩 썰'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커뮤니티는 회사 이메일로 직장을 증명해야만 가입할 수 있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오후 11시 30분쯤 '미성년자다. 여기가 어디인지 모르겠다'는 신고가 접수됐다"며 글을 썼다. A씨는 "(신고가 접수된 현장에 가보니)18살에 머리는 노랗게 물들이고 왼쪽 팔에는 문신이 있는 고등학생 2명이었다"며 "결국은 막차 끊겼다고 집에 데려다 달라는 말이었다"고 했다.

이에 A씨는 이들 학생들의 요청을 거절했다. 신고가 들어오는 상황 속에서 택시처럼 학생들을 데려다줄 수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아울러 시간적으로도 40분이나 소요되는 거리였다고 그는 설명했다. A씨는 방안으로 학생들의 부모 연락처를 물었다.

그러자 학생들은 "부모님 연락처는 됐고 저희 미성년자인데 사고 나면 책임을 질 것이냐"고 되물었다고 A씨는 전했다. 또 학생들은 A씨의 이름을 알려달라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생들을 뒤로하고 나온 A씨는 한 시간 뒤쯤 학생들의 학부모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학부모는 "아이가 이 시간에 길거리에 돌아다니면 집에 데려다줘야지 무엇을 하는 거냐? 장난하는 거냐? 민원을 넣겠다"며 A씨에게 전했다고 한다.

해당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학생들과 그의 부모들을 비판하면서 경찰인 A씨를 위로하는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경찰이 택시도 아니고 안되는 건 안된다고 하는 게 맞다"고 했다.

이외에도 "고생이 많다", "선을 넘었다", "사연만 들어도 머리가 아프다" 등 반응이 나왔다.

한편 경찰을 대상으로 허위로 신고하는 경우에는 경범죄 처벌법에 따라 벌금형 등의 처벌이 이뤄질 수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