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새벽 서울 등 수도권 최대 7cm 눈 예보 "지하철·버스 집중배차시간 연장"

  • 0

서울시 오늘 오후 11시 제설 2단계 발령

눈이 내린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눈이 내린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기상청이 26일 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적설량 2~7cm의 눈이 예보된 데 따라 제설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한다고 25일 오전 밝혔다.

영하권 강추위가 지속되는 가운데 내일(26일) 새벽부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 25일 오후 11시부터 제설 2단계를 발령해 서울시와 자치구 및 유관기관들이 비상근무체제로 돌입하는 것이다.

▶서울시는 서해 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돼 있는 CCTV를 통해 강설 징후를 미리 포착, 서울에 눈이 내리기 전 제설장비를 전진 배치한 후 제설제를 사전에 살포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력 9천405명과 제설장비 1천394대를 투입하는 등 강설로 인한 출근길 교통대란 등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제설 2단계 발령에 따라 지하철과 시내버스 전 노선은 26일 출·퇴근시간대 집중배차시간을 30분 연장한다. 따라서 출근시간대의 경우 오전 7시∼9시 30분, 퇴근시간대에는 오후 6시∼8시 30분에 집중 배차가 이뤄진다.

이 같은 26일 출근길 대중교통 운영 확대 방침을 밝힌 서울시는 이날 오전 11시 35분쯤 서울 전역에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26일 새벽 2~7cm 눈 예보에 따라 도로결빙 우려가 있어 출근길 차량이용을 자제하고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알리기도 했다.

대설 예비특보. 기상청 25일 오전 11시 발표
대설 예비특보. 기상청 25일 오전 11시 발표
대설특보 발효 예상 시점. 기상청
대설특보 발효 예상 시점. 기상청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서울과 경기 일부, 인천 등 수도권 다수 지역과 충남 일부 지역에 대해 대설 예비특보를 발표했다.

예비특보는 기상특보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될 때 이를 사전에 알리기 위한 것이다.

따라서 이들 대설 예비특보는 이날 순차적으로 대설 경보 또는 대설 주의보로 바뀔 전망이다.

대설특보 발효 예상 시점은 이렇다.

25일 밤(18시~24시) : 경기도(안산, 시흥, 김포, 평택, 화성), 인천, 충청남도(태안, 당진, 서산, 홍성)

26일 새벽(00시~06시) : 서울, 경기도(광명, 과천, 부천, 고양, 양주, 파주, 수원, 성남, 안양, 오산, 군포, 의왕, 용인, 이천, 안성, 여주, 광주), 충청남도(아산, 부여, 청양, 예산, 보령, 서천)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25일) 늦은 밤(오후 9~12시)부터 인천, 경기 서해안, 충남 북부 서해안에서 눈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어 26일 새벽(0~6시)부터는 서울 등 수도권·강원 내륙 및 산지·충남권에, 오전 9~12시부터는 충북에, 낮(12시~오후 3시)부터는 경북 북부 내륙 및 북동산지에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