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재학생 중도탈락 81%가 '자연계'… "의학계열 선호 때문"

  • 0

SKY 떠난 재학생 75.8%는 자연계열… 서울대는 80.6%
SKY 자연계 중도 탈락자 점점 늘어… 893명→1천96명→1천421명
종로학원 "의학계열 집중 영향, 향후 의대 모집인원 확대 시 더 심화될 듯"

실외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지난해 9월 26일 오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북문 앞 횡단보도에서 학생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길을 건너고 있다. 이날부터 50인 이상이 참석하는 야외 집회, 공연, 경기 등에서도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면서 약 1년 5개월 만에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됐지만 시민들을 마스크를 벗는 데 주저하는 모습이었다. 반면 이날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1만 4168명을 기록하면서 77일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감소세를 이어나갔다. 기사와는 상관없는 이미지.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실외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지난해 9월 26일 오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북문 앞 횡단보도에서 학생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길을 건너고 있다. 이날부터 50인 이상이 참석하는 야외 집회, 공연, 경기 등에서도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면서 약 1년 5개월 만에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됐지만 시민들을 마스크를 벗는 데 주저하는 모습이었다. 반면 이날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1만 4168명을 기록하면서 77일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감소세를 이어나갔다. 기사와는 상관없는 이미지.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를 떠난 재학생 10명 중 7명은 자연계열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 입학 단계뿐만 아니라 진학 이후에도 의·약학계열 선호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5일 종로학원이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학과별 중도탈락 학생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22년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재학생 중 중도 탈락자는 1천874명(각각 341명, 678명, 855명)이었다.

이 가운데 75.8%인 1천421명이 자연계열로, 인문계열(453명)에 비해 3배 이상 많았다.

학교별로는 서울대가 전체 중도 탈락자 중 자연계열 비율이 80.6%(275명)로 가장 높았고, 이어 고려대(76.4%)와 연세대(72.7%) 순으로 나타났다.

학교별로 봤을 때, 3개 학교 자연계열 중 중도탈락 학생이 가장 많은 학과는 연세대 공학계열(144명)로 집계됐다. 이어 고려대 생명공학부(81명), 고려대 보건환경융합과학부(61명), 고려대 생명과학부(54명) 등으로 많았다. 서울대에선 생명과학부(22명)에서 중도 탈락자가 가장 많았다.

3개 학교의 자연계열 중도 탈락자는 점점 느는 추세다. 2020~2022년 서·연·고의 자연계열 중도 탈락자는 893→1천96→1천421명으로 2년 만에 59.1%나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인문계열 중도탈락자가 444→446→253명이었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종로학원은 서·연·고 자연계열 중도 탈락자의 대부분이 의·약학계열 진학으로 빠져나갔을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2022년 약학대학 선발이 학부로 전환되면서 이러한 현상에 큰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의학계열 집중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으며 향후 의대 모집인원까지 확대된다면 대학 재학 중에 의학계열로 진학하려는 이동 규모는 현재보다 더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상위권 대학의 중도탈락 증가 폭이 예상보다 상당히 빠르게 나타날 수 있다"며 "대학간 재학생들의 연쇄적 이동이 발생해 입학뿐만 아니라 중도이탈로 인한 대학간 경쟁력 양극화도 크게 벌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 이는 수도권 대학과 지방대의 격차를 심화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