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산불 피해지' 복원해 주민 소득원 되찾고 돈 되는 미래자원으로

  • 0

국립동해안산불방지센터와 국립산지생태원, 경상권 목재자원화센터, 동서트레일 설치
산불 피해 예방 및 진화 지휘, 산불 피해지 생태복원, 산불 피해목 활용, 산불 피해지 등 관광 유발

국립산지생태원 계획도. 경북도 제공
국립산지생태원 계획도.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지역 내 잦던 산불 재난에 발빠르게 대응하고 피해지역 산림생태를 복원해 지역민 일상과 경제력 회복을 돕는다.

경북도는 올해 모두 1천여억원을 들여 지역 내 산불 피해를 막거나 회복할 기관이나 관광코스를 설치한다고 25일 밝혔다. 국립동해안산불방지센터와 국립산지생태원, 경상권 목재자원화센터, 경북형 동서트레일 등이 그 대상이다.

산림 관련 2개 국립 시설이 울진군에 들어선다.

동해안 지역 산불재난을 통합 지휘할 '국립동해안산불방지센터'를 오는 2025년까지 울진군 기성면에 360억원을 들여 짓는다. 올해는 설계비로 국비 3억원이 반영됐다.

기후변화로 인해 계절과 무관하게 연중 발생하는 대형 산불 피해를 복구하고, 광역 예방·지휘 체계를 갖춰 재해안전망을 구축한다. 산불 발생 시 국가산림정책에 따라 센터를 중심으로 지역 산불조직과 연계해 총력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강원도 강릉시에 있는 강원도동해안산불방지센터. 경북도 제공
현재 강원도 강릉시에 있는 강원도동해안산불방지센터. 경북도 제공

'국립산지생태원'도 2027년까지 울진군 북면에 402억원을 들여 설치한다. 올해 기본구상용역비 2억원이 반영됐다.

생태원에는 ▷기후변화 온실지구 ▷자연복원 연구지구 ▷재난회복 사업지구 ▷재난극복 기념지구 등을 지정해 산림생태 복원과정을 연구, 체험할 수 있도록 한다. 동시에 지난해 3월 발생한 울진 산불 피해를 조기 회복하고 기후변화 위기에도 대응하는 등 산림의 미래 비전과 새로운 소득원을 제시한다.

국산목재 유통기반을 확충할 '경상권 목재자원화 센터'를 2025년까지 포항시 목재유통센터에 총 사업비 100억원 규모로 설치한다.

산림에서 생산하는 명품 소나무 원목에서부터 산불 피해목까지 다양한 목재자원을 목조 주택·빌딩 등의 건축자재로 활용하고 문화유산 보수·복원에도 쓰도록 한다. 이를 통해 국산목재 자급률을 현재 16%에서 2027년 25%까지 높이는 등 산림지역 경제를 활성화한다.

의성의 목재문화체험장. 경북도 제공
의성의 목재문화체험장. 경북도 제공

올해부터 2026년까지 경북 울진군에서 충남 태안군까지 5개 광역시도를 가로질러 설치하는 동서트레일(총 849㎞)의 경북 구간(275㎞) '경북형 동서트레일'도 총 사업비 116억원을 들여 조성한다.

산불 피해지 울진군을 포함한 도내 6개 시군의 낙동정맥 트레일, 금강소나무숲길 등 숲길이나 거점마을, 생태‧문화‧관광자원을 연결한다. 이를 통해 백패커·트레킹족 발길을 모으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

경북도는 각 시설, 장소 조성과 발맞춰 오는 2027년 12월까지 울진 산불피해지에 대한 조림과 생태복원, 항구복구 등을 병행해 지역민의 일상과 경제력 회복을 도울 방침이다.

산림청 초대형 헬기(S-64) 209호기 취항식. 경북도 제공
산림청 초대형 헬기(S-64) 209호기 취항식. 경북도 제공

최근에는 울진산림항공관리소에서 신규 초대형헬기(S-64E)를 취항하기도 했다. 헬기는 담수량 8천ℓ, 1회 진화면적 2천400㎡(702평), 최대 체공 시간 2시간 30분의 진화능력을 갖췄다.

이에 따라 경북도내 산림청 초대형 및 대형 헬기 총 7대, 시군 임차헬기 17대를 갖췄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대형 산불 영향으로 일어날 수 있는 산사태, 토사유출 등 2차 피해를 예방하고, 지역민이 산불의 상흔을 씻은 채 편안한 일상으로 복귀하게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