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복 입은 칠곡할매들 이철우 도지사와 마지막 수업…"못배운 한 풀었다"[영상]

  • 0

40년 만에 '70년대 교단' 선 이철우 경북도지사, 25일 칠곡할매들 앞 일일교사로
반장 김영분 할머니 구령에 단체인사, 이 지사 '큰절' 화답…'경북 4대정신' 설명하고 졸업장 수여
경북도민대학 명예 졸업장 수여

25일 경북도청에서 칠곡할매글꼴의 주인공 할머니들이 이철우(가운데) 도지사와 수업 후 교복 차림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김재욱 칠곡군수, 오른쪽 배한철 경북도의회 의장. 경북도 제공
25일 경북도청에서 칠곡할매글꼴의 주인공 할머니들이 이철우(가운데) 도지사와 수업 후 교복 차림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김재욱 칠곡군수, 오른쪽 배한철 경북도의회 의장. 경북도 제공

25일 경북도청에서 칠곡할매글꼴의 주인공 할머니들이 이철우 도지사의 '마지막 수업'에 출석해 10대 때 입어보지 못했던 교복 차림으로 국어와 역사, 행정 관련 수업을 듣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홍준헌 기자
25일 경북도청에서 칠곡할매글꼴의 주인공 할머니들이 이철우 도지사의 '마지막 수업'에 출석해 10대 때 입어보지 못했던 교복 차림으로 국어와 역사, 행정 관련 수업을 듣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홍준헌 기자

일제강점기와 가난 등을 이유로 학교에 다니지 못했던 칠곡할매글꼴의 주인공 할머니들이 40년 만에 분필을 잡은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마지막 수업'을 함께했다.

이 지사는 25일 오전 경북도청 안민관 1층 미래창고에 재현한 1970년대 교실에서 칠곡할매글꼴 주인공 할머니들을 초청해 국어와 역사, 행정에 걸친 특별한 수업을 진행했다.

칠곡할매글꼴은 이종희(91)·추유을(89)·이원순(86)·권안자(79)·김영분(77) 할머니의 손글씨를 디지털 글씨체(폰트)로 만든 것이다. 건강이 나빠져 요양 중인 최고령 이종희 할머니를 제외하고 네 명의 할머니가 이날 수업에 출석했다.

이 지사는 이날 일제강점기와 가난으로 정규 교육을 받지 못한 마지막 세대 할머니를 위로하며, 국내 200만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 문해력 취약 계층에게 관심을 보내고 평생 교육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일일수업을 기획했다.

이 지사는 지난 1978년부터 1985년까지 7년 간 수학 교사로 교단에 선 바 있다.

일제강점기 '한글맞춤법 통일안' 제정에 참여하는 등 우리말 연구와 보급에 앞장섰던 외솔 최현배 선생의 손자 최홍식(70) 세종대학기념 사업회장도 화환을 보내 수업의 의미를 더했다.

25일 경북도청에서 칠곡할매글꼴의 주인공 할머니들이 이철우 도지사의 '마지막 수업'에 출석해 10대 때 입어보지 못했던 교복 차림으로 국어와 역사, 행정 관련 수업을 듣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홍준헌 기자
25일 경북도청에서 칠곡할매글꼴의 주인공 할머니들이 이철우 도지사의 '마지막 수업'에 출석해 10대 때 입어보지 못했던 교복 차림으로 국어와 역사, 행정 관련 수업을 듣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홍준헌 기자

할머니들은 10대 시절엔 입어본 적 없던 교복을 곱게 차려 입었다. 반장을 맡은 김영분 할머니 구호에 맞춰 할머니들이 인사하고 이 지사가 큰절로 화답하면서 수업을 시작했다.

이 지사는 할머니들 이름을 부르며 출석 체크를 한 뒤 삼국시대로부터 비롯된 경북의 호국사와 경북 4대 정신 등을 설명하고, 가족과 대한민국 근대화에 헌신한 할머니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우리나라를 침략했던 외세 국가들, 오늘날 선진국 이름, 할머니가 여행해 본 국가를 묻고 답하거나 새마을운동 노래를 불러보며 이야기꽃도 피웠다. 이어 수업 중 언급한 단어를 불러주며 받아쓰기 시험을 치렀다.

25일 경북도청에서 칠곡할매글꼴의 주인공 할머니들이 이철우 도지사의 '마지막 수업'에 출석해 10대 때 입어보지 못했던 교복 차림으로 국어와 역사, 행정 관련 수업을 듣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홍준헌 기자
25일 경북도청에서 칠곡할매글꼴의 주인공 할머니들이 이철우 도지사의 '마지막 수업'에 출석해 10대 때 입어보지 못했던 교복 차림으로 국어와 역사, 행정 관련 수업을 듣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홍준헌 기자

이 지사는 할머니들에게 경북도가 운영하는 경북도민행복대학 이름으로 '명예 졸업장'을 수여하고 받아쓰기를 잘한 할머니에게 상장도 전달했다.

칠곡 할머니들은 이철우 도지사에게 칠곡할매글꼴로 '할매들은 지방시대가 무슨 말인지 잘 몰라예. 우짜든지 우리 동네에 사람 마이 살게해주이소'라고 쓴 액자를 전하며 지방시대에 대한 소박한 바람을 나타냈다.

이어 김재욱 칠곡군수와 '칠곡할매글꼴 사진전'을 관람하며 할머니들의 마지막 수업 종료 종이 울렸다.

김영분 할머니는 "우리 할머니들은 여자에다 가난해서, 또는 부모님을 일찍 여의거나 동생 뒷바라지를 해야 한다는 이유로 학교에 가지 못했다"며 "오늘 수업으로 마음에 억눌렸던 한을 조금이나마 풀었다"고 말했다.

25일 경북도청에서 칠곡할매글꼴의 주인공 할머니들이 이철우 도지사의 '마지막 수업'에 출석해 10대 때 입어보지 못했던 교복 차림으로 국어와 역사, 행정 관련 수업을 듣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홍준헌 기자
25일 경북도청에서 칠곡할매글꼴의 주인공 할머니들이 이철우 도지사의 '마지막 수업'에 출석해 10대 때 입어보지 못했던 교복 차림으로 국어와 역사, 행정 관련 수업을 듣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홍준헌 기자

이에 이 지사는 "칠곡 할머니의 글씨를 처음 보는 순간 돌아가신 어머님이 떠올라 가슴이 먹먹했다. 어르신이 남긴 소중한 문화유산을 계승·발전시켜 평생 교육의 중요성과 가치를 널리 알려 나가겠다"고 했다.

칠곡할매글꼴은 성인문해교육을 통해 일흔이 넘어 한글을 깨친 경북 칠곡군의 할머니들이 4개월 간 종이 2천장에 수없이 쓴 글을 바탕으로 2020년 12월 제작한 디지털 글씨체다.

윤석열 대통령이 해당 글씨체로 각계 원로 및 주요 인사에게 보낸 신년 연하장을 보낸 것은 물론, 한컴과 MS오피스 프로그램에 채택되고 국립한글박물관 문화유산에도 등재됐다.

25일 경북도청에서 칠곡할매글꼴의 주인공 할머니들이 이철우 도지사의 '마지막 수업'에 출석해 10대 때 입어보지 못했던 교복 차림으로 국어와 역사, 행정 관련 수업을 듣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홍준헌 기자
25일 경북도청에서 칠곡할매글꼴의 주인공 할머니들이 이철우 도지사의 '마지막 수업'에 출석해 10대 때 입어보지 못했던 교복 차림으로 국어와 역사, 행정 관련 수업을 듣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홍준헌 기자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