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부모님 댁 간 사이에…대구 빈집서 1억원 절도 사건

  • 0

경찰, 사흘째 용의자 추적 중…1억2천만원 현금과 명품 시계 도난

대구 동부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설 당일 대구에서 현금 1억원대 빈집털이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용의자를 쫓고 있다. 고액 현금은 피해자의 사업 수금액인 것으로 파악됐다.

대구 동부경찰서는 지난 22일 오후 10시 5분쯤 동구 신천동 한 아파트에서 절도 사건이 발생해 용의자를 추적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는 현관문 잠금장치를 부수고 빈집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물품은 현금 약 1억2천만원과 명품 시계 등이다.

용의자는 집주인이 설 명절 부모님 댁을 방문하려 집을 비운 사이 범행한 것으로 추정된다. 집주인은 설 당일 밤에야 피해 사실을 인지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집주인은 사업가로 대금 수금한 것을 명절이라 은행에 예치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아파트 엘리베이터와 공동현관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용의자를 뒤쫓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