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文-이재명 관계 묻는 질문에 "文, 본인 매던 넥타이 이재명에 선물…그게 대통령 마음"

  • 0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2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에서 단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2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에서 단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문 전 대통령의 관계에 대해 "그 사람의 행동과 말을 보면 정확하다"며 두 사람 간 일화를 언급했다.

탁 전 비서관은 23일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문 전 대통령과 이 대표의 관계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제가 기억하기로는, 선거 직전에 이재명 대표 당시 (대선)후보를 청와대로 모셔서 오찬과 격려를 하시고 본인이 매시던 넥타이까지 선물로 줬다. 그 자리에 제가 같이 있었다. 그게 대통령의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 마음도 잘 모르는데. 대통령 마음과 대통령이 생각하는 이 대표에 대해 알 수 없을 것 같다. 그 사람의 행동과 말을 보면 가장 그게 정확하지 않겠냐. 주변에 어떤 해석과 비평보다도"라고 말했다.

탁 전 비서관은 또 "퇴임 후에는 두어번 이상 양산에서 두 분이 같은 시간을 보냈다. 여러 깊은 이야기를 나눴고. 그걸 보면 대통령과 이 대표의 케미랄까, 관계가 정확하게 보이지 않겠냐. 다른 정치적 해석이 있을 수 있겠지만 저로서는 무관심이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탁 전 비서관은 정치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전혀 없다. 저는 사람이 자기가 잘하는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정치는 제가 잘하는 것도 아니고 매력이 없다. 멋있어 보이지도 않는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