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국힘 초선들 나경원 집단린치? 깡패들이나 하는 짓"

  • 0

"羅, 저출산고령사회위 직책 받지 말았어야" 비판도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 매일신문 DB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 매일신문 DB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당 초선의원들이 나경원 전 의원을 비판한 성명서를 낸 일과 관련해 '깡패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고문은 23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아무리 총선이 내년에 있다고 하지만 세상에 초선의원들이 우리 당 자산인 나경원 의원에게 줄지어 연서, 성명서를 낸다? 이는 정당사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기후대사직에서 해임된 나 전 의원은 지난 17일 "해임이 대통령의 본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일부 참모들의 왜곡된 보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초선의원 50명은 같은 날 공동성명을 통해 "나 전 의원에게는 대통령이 악질적인 참모들에 둘러싸여 옥석구분도 못하는 무능한 지도자로 보이나"라고 반발한 바 있다.

이 고문은 "아무리 대통령에게 잘 보이고 싶다고 하지만, 그런다고 그런 사람들은 잘 보여지지도 않는다. 일회용일 뿐"이라며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차라리 우리 당이 통합하자, 갈등과 분열을 넘어서 당이 하나가 되자고 건강한 이야기를 해야지 특정인을 공격하고 린치를 가한다? 깡패들도 아니고 그게 뭐냐"라며 "참 철없는 사람들이다. 그런 사람들에게 공천 주면 안된다"고 말했다.

이 고문은 나 전 의원도 처신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농사 지으라고 일꾼을 데려 왔는데 맨날 시장판에 가서 놀고 있어 농사가 안될 것 아니냐"라며 "만약 (당권 도전에 생각이 있었다면) 임명하려고 할 때 '당에 기여하겠다'고 딱 자르든지 아니면 작년 11월, 12월초쯤 '능력이 없다, 당에서 놀겠다'고 그만둬야 했다"고 지적했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비상임직이라 당대표 출마가 문제없다는 나경원 측 주장에 대해서는 "그래도 받지를 말았어야 한다"며 "이번 사건의 원인은 나 전 의원의 처신"이라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