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치기 앞당기고 '오타니 규정' 도입…2023 WBC에서 바뀌는 것들

1이닝 당기고 주자 2루에서 시작
투수 겸 타자 선수 활약 기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이강철 야구대표팀 감독(왼쪽)과 조범현 기술위원장이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하는 한국 야구대표팀 선수 명단 발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이강철 야구대표팀 감독(왼쪽)과 조범현 기술위원장이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하는 한국 야구대표팀 선수 명단 발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3월에 열리는 세계 야구 최강국 결정전인 제5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적용할 규정이 대략적으로 정해졌다. 승부치기를 앞당기고, 투타를 겸하는 선수를 위한 규정을 신설하는 등 일부 변화들이 눈에 띈다.

WBC 조직위원회는 이번 대회 주요 규정을 본선 참가 20개 나라에 최근 보낸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확정된 규정은 대회 직전에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6년 전에 열린 4회 대회와 비교해 큰 틀에서는 동일하나, 주목할 만한 변화도 있다.

먼저 승부치기 개시 이닝이 연장 11회에서 연장 10회로 1이닝 당겨지고, 주자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처럼 1, 2루가 아닌 2루에만 둔다.

WBC 연장 승부치기는 2013년 3회 대회 때 연장 13회에서 2017년 연장 11회로, 2023년엔 다시 연장 10회로 개시 시점을 앞으로 당겼다.

이런 변화는 한국의 선수단 구성에도 영향을 줬다. 한국은 승부치기 상황도 염두에 두고 대주자, 대수비 요원을 대표 최종 엔트리로 발탁했다. 대신 포수를 3명 뽑지 않고 최소 인원인 2명만 선발했다. 경기 승패를 우선순위로 두면 포수보다 '조커'로 대주자, 대수비 요원 선발이 더 낫다는 전략적 판단에서다.

이번 대회에는 '오타니 규정'도 새롭게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MLB는 투타를 겸업하는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를 위한 '오타니 룰'을 지난해 도입했다.

선발 투수 겸 타자로 출전한 선수가 마운드에서 강판하더라도 타선에 지명 타자로 남아 계속 경기를 뛸 수 있는 규정이다.

오타니는 일본 대표로 WBC에 출전해 본선 1라운드에서 한국과 대결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