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서 곰 3마리 탈출…사육농장 부부, 숨진 채 발견

  • 0

사건 현장 폴리스 라인 자료사진. 매일신문DB
사건 현장 폴리스 라인 자료사진. 매일신문DB

울산 울주군의 곰 사육 농장에서 곰 3마리가 탈출했다가 사살됐다.

사육장 앞에서는 농장 주인인 60대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는데, 경찰은 곰 습격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

소방 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8일 오후 9시 37분쯤 농장 주인 딸로부터 "부모님이 몇 시간째 연락되지 않는다"며 신고가 접수됐다.

울주군 범서읍 농장으로 출동한 소방관은 농장 바깥에 곰 2마리와 농장 안에 1마리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신고자인 딸로부터 농장 주인 부부가 곰 3마리를 길렀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엽사 등과 함께 이날 오후 11시 33분쯤 3마리 모두 사살했다.

농장을 운영하는 60대 부부는 농장 입구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당시 두 사람은 모두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두 사람에게 난 외상 등을 토대로 곰으로부터 습격받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해당 농장은 당국에 신고하지 않고 불법으로 곰을 기르던 것으로 알려졌다.

울주군은 이날 오후 11시 25분쯤 곰 사육농장 인근 주민들에게 외출 자제 당부 메시지를 발송하고, 탈출한 곰이 더 있는지 수색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