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꾸자' vs '난 반댈세' 국민의힘 전당대회 ‘룰 전쟁‘

  • 0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서울 영등포구 한 식당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회의 및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서울 영등포구 한 식당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회의 및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모드로 전환하면서 계파 간 '룰의 전쟁'이 시작됐다. 2년 뒤 총선의 공천권과도 직결된 문제인 만큼 조금이라도 전대 룰을 자신들에게 유리한 쪽으로 세팅하기 위한 신경전이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친윤(친윤석열)계를 중심으로 현재 당헌상 '7:3'으로 규정된 당심(黨心)과 민심(民心) 비율을 '9:1' 또는 '10:0'으로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당심'은 당원투표를, '민심'은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의미한다. 여권 핵심부에선 늦어도 내년 1월 초를 데드라인으로 정하고 전당대회 룰에 관한 당헌개정 작업에 나서는 로드맵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심 비율을 '확' 높이는 룰 개정에는 친윤 의원들이 가장 적극적이다. 김기현 의원은 "당원 의사가 당연히 절대적으로 반영돼야 한다"는 입장이고 권성동 의원은 "당원투표 100%로 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당대회는 국민의힘 대표를 뽑는 자리인 만큼, 야권 지지자가 응답할 수도 있는 일반국민 여론조사의 비중을 낮춰야 한다는 주장이다.

당심 투표 비율을 높이면 '윤심(尹心)'을 업은 친윤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는 게 대체적 관측이다. 여기에 최근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 지지율이 상승 곡선인 것과 맞물려, 당 대표 선거에서 '윤심' 영향력이 더 커질 것이란 기대감도 작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 친윤계 초선 의원은 8일 "윤 대통령 지지율이 40%에 육박하는 만큼 당심 비율을 높이는 룰 개정도 일부 비판 여론이 있더라도 우직하게 밀고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안철수·윤상현 의원과 나경원·유승민 전 의원은 룰 변경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안철수 의원은 이날 부산시의회 기자간담회에서 "7대 3 룰의 역사가 20년"이라며 "그동안 안 바뀐 이유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상현 의원도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는다면 지금 같은 비율(7대 3)도 손색이 없다. 9대 1로 바꾸는 것은 모양 상 좋아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비윤(비윤석열)계 대표주자로 꼽히는 유승민 전 의원은 전날 룰 개정을 놓고 "삼류 코미디", "축구 골대를 옮기는 것"이라 언급하며 작심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일반국민 여론조사에서 1순위에 오르내리고 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룰 개정에 대해 "(본격 논의는) 일단 예산처리 끝나고 하려고 한다. 여러 경로를 통해 많은 당원과 국회의원들의 얘기를 제가 듣고 있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