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오늘 철강·석유화학 업무개시명령 발동"

  • 0

한덕수 국무총리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한 총리 주재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서 시멘트에 이은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한 총리 주재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서 시멘트에 이은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8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이하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 "오늘 2차로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에 대해 업무 개시 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가 오늘로 15일째 계속되고 있다. 명분 없는 집단 운송 거부가 장기화됨에 따라 우리 산업과 경제의 피해가 심각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물류는 우리 경제의 혈맥"이라며 "물류가 멈추면 우리 산업이 멈추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가 경제와 민생으로 되돌아온다. 집단운송거부로 재고가 쌓여 더 이상 가동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 수출하고자 해도 항만으로 실어나를 물류가 막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철강, 석유화학 제품의 출하 차질은 곧 자동차, 조선, 반도체 등 핵심 산업으로 확대돼 경제 전반의 위기로 확산될 우려가 있다"며 "화물연대의 자발적 복귀를 더 기다리기에는 우리 앞에 놓인 상황이 매우 긴급하고 엄중하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추가로 철강과 석유화학의 운송거부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 이번 조치는 경제위기 상황에서 우리 경제를 지키기 위한 특단의 최선의 노력"이라며 "국가 경제를 볼모로 하는 정당성 없는 운송거부를 지금이라도 철회하고 조속히 복귀해주길 부탁한다"고 전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9일 시멘트 분야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사상 처음으로 발동한 바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