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국-브라질전 무편집 녹화중계…처음으로 손흥민 소개

  • 0

백승호 슛 장면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다시 보여줘
황희찬·김승규 등 별도 소개

북한 조선중앙TV는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한국 대 브라질전을 7일 밤 녹화 중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한국 대 브라질전을 7일 밤 녹화 중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북한에서 이례적으로 한국의 경기를 편집없이 녹화 중계했다. 손흥민, 황희찬 등 선수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소개하기도 했다.

조선중앙TV는 7일 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열린 한국과 브라질의 16강전을 녹화 중계 했다. 경기는 전날 열린 것으로 북한은 그동안 한국 출전 경기는 중계하지 않았다.

이전에는 한국을 '한개팀'이라 지칭하고, 다른 나라 경기 중계 중 관중석에 태극기가 등장하거나 한국기업의 광고가 나오면 가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한국-브라질전은 100분에 달하는 경기를 거의 무편집으로 내보내고 현대차 광고도 편집하지 않았다.

이날 중계에서는 선수들까지 자세히 소개했다.

중앙TV 아나운서는 중계에 앞서 "남조선팀을 보면 문지기 1번 김승규, 방어선 3번 김진수 19번 김영권 4번 김민재 15번 김문환, 중간지대 11번 황희찬 6번 황인범 5번 정우영 10번 리재성, 공격선 7번 손흥민 주장선수 9번 조규성 선수를 배치했다"고 소개했다.

지금까지 손흥민에 대해서는 그가 독일 프로축구 함부르크 소속이던 2012년 9월 도르트문트를 상대할 때 경기를 방영하며 '흥민'을 빼고 '손'이라고만 부른 게 전부였다.

북한 조선중앙TV는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한국 대 브라질전을 7일 밤 녹화 중계했다. 사진은 현대자동차 광고가 모자이크 처리 없이 그대로 방영되는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한국 대 브라질전을 7일 밤 녹화 중계했다. 사진은 현대자동차 광고가 모자이크 처리 없이 그대로 방영되는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경기에 대해서도 비교적 중립적으로 전달했다.

아나운서는 "(손흥민은) 팀의 주장인데 나이는 30살이고 키는 183㎝다. 토트넘 홋스퍼에서 선수 생활을 하고 있다"며 "107차례 국제 경기에 참가한 전적을 가지고 있는데 2010년 국제경기에 처음으로 진출했고, 월드컵 경기대회 경기들에는 9차례 참가했다. 그 경기들에서 3개의 득점을 했다"고 말했다.

후반전에는 "공격수 7번 손흥민 선수가 앞선에서의 활약이 좋은데 지금 이 경기에서는 브라질팀의 방어수들이 손흥민 선수에게 철저한 방어를 하기 때문에 자기 경기 율동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중계했다.

황희찬에 대해서는 "남조선팀에서 불의적인 차넣기를 시도해보았지만 문지기가 잘 막아냈다. 남조선팀의 중간방어수 11번 황희찬 선수의 차기였다"며 "황희찬 선수는 나이가 26살이고 키는 177㎝다. 국제경기에 50차례 참가한 전적이 있는데 2016년에 국제경기에 처음으로 참가했다. 월드컵경기대회 경기들에는 4차례 참가했다. 그중 1개 득점을 한 선수"라고 전했다.

이어 "4건이나 실점 당한 남조선팀이 연속 공격을 들이대고 있지만 브라질팀 방어에 부딪혀서 뜻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전반전 중계를 마무리했다.

후반전에서는 한국 대표팀의 유일한 골을 터뜨린 백승호의 슛 장면을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다시 보여주기도 했다.

중앙TV는 지상파 3사(KBS·MBC·SBS)가 국제축구연맹(FIFA)에 양도한 한반도 중계권을 지원받아 2022 카타르 월드컵을 녹화중계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