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태원 참사 유류품에 마약 검사 '모두 음성'…"모든 가능성에 대해 수사한 것"

  • 0

이태원 참사 사고발생 골몰길에 맞닿은 해밀톤호텔 서쪽면에 설치된 에어컨 실외기 가벽.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사고발생 골몰길에 맞닿은 해밀톤호텔 서쪽면에 설치된 에어컨 실외기 가벽. 연합뉴스

경찰이 지난달 이태원 참사 현장에서 수거한 유류품에 대해 마약 검사를 의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조사 결과는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7일 JTBC는 경찰이 사고 엿새 만인 지난달 4일 이태원 참사 유류품에 대해 마약류 성분 검사를 의뢰했다고 보도했다.

검사 대상은 사탕이나 젤리로 추정되는 물질 그리고 페트병 400여 점으로 알려졌다.

앞서 10월 31일과 지난달 2일엔 유족의 동의를 받아 희생자 2명에 대한 마약 부검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사 결과, 모든 검사에서 마약 성분은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MBC '스트레이트'는 유족의 인터뷰를 통해 검찰과 경찰이 참사 희생자에 대해 마약 부검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인 고 이지한 씨의 아버지 이종철씨도 YTN 라디오에 출연해 "(해당 제안을)나도 들었다. 제가 알기로 유족들 거의 다 들었을 것"이라며 "경찰이 (참사 직후) 조서를 꾸려야 하고 부검을 할지도 모른다고 하더라. 그래서 '사인이 압사 아니냐' 물었더니 (경찰이) '확실치 않다'면서 '마약 관련해서 확인을 해야 한다'고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참사 초기 사고원인이 마약 범죄와 관련돼 있단 의혹이 제기돼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