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팬카페서 김용 옥중서신 공개…"이재명 죽이기+야당파괴가 정치검찰 목표"

  • 0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자필편지. 재명이네 마을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자필편지. 재명이네 마을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옥중서신이 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팬카페를 통해 공개됐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에는 '김용이 동지들께'라는 제목의 김 전 부원장의 자필 편지가 올라왔다.

지난달 30일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편지에서 김 전 부원장은 "2016년 겨울 촛불 광장에서 이심전심으로 시작된 동지의 인연이 벌써 7년을 향해간다"라며 "참으로 소중하고 귀한 인연이며, 멈춘 듯 더디더라도 우리가 뜻하는 바가 한 걸음 한 걸음 앞으로 나가고 있음을 확신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이곳(구치소)에 온 지 40여일이 지났다"며 "군사 작전하듯 체포와 구금, 조사와 구속이 3일 만에 이뤄지는데 '이재명 죽이기'와 야당 파괴라는 정치 검찰의 목표가 있음을 금방 알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어떻게 선거를 치렀는지 조금만 살펴보면 알 수 있는데 대선자금으로 20억원을 요구했다며 죄를 만들고 있다"며 "처음에는 황당하고 분하고 억울하고 복잡한 심정이었지만, 지금은 많이 냉정해지고 있다. 당당히 맞서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또 "저는 이제 재판정에서 당당하게 정치검찰과 맞서겠다"며 "정적을 죽이고 야당을 파괴하려는 세력에 맞서 국민을 살리고 국민을 지키는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중심으로 흔들리지 않는 당이 될 수 있도록 앞장서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한편, 김 전 부원장은 지난달 8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